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2월 15일 금요일

닫기
대전시, 어린이재활병원과 대전의료원 적극 추진

(아시아뉴스통신= 선치영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8월 11일 18시 01분

대전시는 11일 중회의실에서 장애어린이 재활병원을 비롯한 대전의료원 설립의 추가 논리 개발을 위한 대전세종연구원의 정책연구과제 보고회를 가졌다.(사진제공=대전시)
대전시가 지역 숙원사업인 어린이재활병원과 대전의료원 설립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나섰다.

대전시는 권선택 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11일 중회의실에서 장애어린이 재활병원을 비롯한 대전의료원 설립의 추가 논리 개발을 위한 대전세종연구원의 정책연구과제 보고회를 가졌다.
 
이날 보고회에서 대전세종연구원 장창수 박사는 대전에 건립하는 어린이재활병원은 중부권(세종, 충남, 충북, 전북지역)을 아우르는 거점역할을 수행하기 위해서 서울 넥슨 어린이재활병원 규모(121병상)는 돼야 하고 운영주체는 국립으로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정경석 박사는 대전의료원의 위상과 기능을 국정과제와 연계해 정립했고 대덕특구에서 개발한 첨단의료기기 상용화를 위한 테스트베드 역할과 스마트병원시스템 도입 등을 제안했다.
 
이날 권 시장은 어린이재활병원은 국립으로 건립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을 제시하면서 “중부권을 대표하는 모델이 되려면 150병상 정도는 돼야 하고 국립으로 건립하더라도 대전시가 할 일은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전시는 이번 연구결과 및 오는 18일 공공의료 확충을 위한 정책 간담회를 개최해 전문가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수렴된 의견을 중심으로 대전시의 어린이재활병원 및 대전의료원 건립 방향을 보건복지부에 건의해 공공의료시설이 조속히 확충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갈 방침이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