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8월 22일 화요일

닫기
GTX-B노선(송도-서울역-마석) 기재부 예비타당성 조사 사업 선정

민경욱, GTX-B노선 추진 시급성과 필요성 강조 등 적극 노력

(아시아뉴스통신= 조기종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8월 12일 06시 50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한 민경욱 의원.(사진제공=자유한국당)

인천 송도국제도시-서울역-남양주 마석 구간을 잇는 GTX-B노선(수도권광역급행철도) 사업이 3번의 도전 끝에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사업에 선정됐다. 

민경욱 의원(자유한국당, 인천 연수구을)은 11일 “서울지방조달청에서 열린 기획재정부의 재정사업평가자문회의 심의에서 GTX-B노선 건설 사업이 2017년 하반기 조사 대상사업에 선정됐다”며 “다음 달 실시 예정인 예비타당성 조사가 내년 하반기에 결과가 나오는 만큼 삽을 뜨는 그 순간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GTX-B노선은 지난 2014년 2월 한국개발연구원(KDI)의 예비타당성조사 결과 사업의 경제성 분석(B/C)이 0.33에 그쳐 무산된 바 있다. 이후 인천시와 국토부는 노선재기획을 통해 사업성을 1.13으로 높였지만 지난 2월 기재부 심사에서 국가재정운영 부담과 사업성 보완 등의 이유로 문턱을 넘지 못했다. 

이후 시와 국토부는 한국철도기술연구원 등과 함께 사업성을 높이기 위해 사업계획을 수정ㆍ보완해 6월말 기재부에 재신청했으며 3번의 도전 끝에 오늘 기재부 심사를 통과하게 되었다.

GTX-B노선은 송도∼인천시청∼부평∼당아래∼여의도∼용산∼서울역∼청량리 구간에 남양주 마석까지 연장하는 총연장 80㎞ 노선으로 5조 9038억원 가량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되며 오는 2025년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다. 

GTX는 지하 40∼50m에 건설된 터널에서 평균 시속 100km로 달려 송도에서 서울역까지는 26분, 청량리까지는 30분이 소요될 전망이다.

한편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인천 연수을)은 ‘GTX-B노선 조속추진을 위한 범시민 서명 운동’을 전개해 3만 154명의 서명을 이끌어 냈으며 지난 3일 김동연 부총리를 만나 GTX-B노선 추진의 시급성과 필요성을 강조함과 동시에 시민들의 간절한 염원을 담은 서명부를 전달한 바 있다. 

민 의원은 “빠르고 안전한 대중교통을 원하는 주민들의 간절한 바람을 헤아려 준 정부를 비롯해 그동안 많은 노력을 해 온 유정복 시장과 인천시청 및 국토부 관계자 모두에게 감사하다”며 “사업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관련 예산 확보 등 기재부, 국토부와 지속적인 협의를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