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8월 21일 월요일

닫기
안성시, 신속집행율 전국 市 중 1위 90.43%

(아시아뉴스통신= 이석구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8월 12일 20시 40분

경기 안성시청 전경.(사진제공=안성시청)

경기 안성시(시장 황은성)는 12일 2017년 지방재정 신속집행 상반기 평가에서 전국 시 중 1위인 90.43%의 집행률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행정자치부 평가에서는 최우수상을, 경기도 평가에서는 대상을 받아 지난 1/4분기 평가 인센티브 4000만원을 포함 총 7억6000만원의 재정인센티브도 확보했다.
 
지방재정 신속집행은 예산을 앞당겨 사용함으로써 민간시장에 자금을 조기에 공급하고 공급된 자금이 위축된 기업설비투자와 소비 등에 활력을 불어넣어 결과적으로 실질GDP 성장률을 끌어올리는 효과를 갖는 정책을 말한다.
 
쉽게 설명하면 안성시를 비롯한 공공기관에서 조기에 자금을 집행하면 지출된 돈이 한 곳에 멈춰 있는 것이 아니라 또 다른 소비와 생산을 촉진시키는 촉매제가 된다는 점에 주목한 정책이다.
 
시는 올해 10대 중점과제인 ‘지속적인 투자유치와 내수시장 활력증진으로 서민경제 활성화’ 추진의 일환으로 강도 높은 신속집행을 추진해왔다.
 
특히 본예산 편성단계부터 상반기 내 집행예정인 예산을 편성해 예산운영의 효율성을 높였으며 부시장을 단장으로 신속집행 상황반을 운영하면서 주기적으로 사업 집행현황을 점검해왔다.
 
아울러 새올행정시스템을 통해 전 부서의 신속집행실적을 공유하는 등 시 전 직원이 신속집행을 위해 노력한 결과라고 시 관계자는 설명했다.
 
신속집행 실적을 끌어올린 요인 중 하나로 지난 3월 안성시와 안성시의회가 함께한 ‘지방재정 운영계획 합의’를 꼽을 수 있다.
 
이를 통해 안성시 채무 전액을 연내 상환하기로 전격 합의하면서 채무상환 예산이 지난 제1회 추가경정예산에 편성이 됐고 이 예산이 집행되면서 집행률을 크게 끌어올릴 수 있었다는 분석이다.
 
김종명 시 예산팀장은 “예산편성 단계부터 불용 및 이월 최소화를 통해 집행율을 높이는 것이 곧 예산 및 지방재정 운영의 효율성을 높이는 것이라는 판단아래 적극적으로 추진한 결과로 생각한다”며 “신속집행에 동참해 준 전 직원에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