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8월 21일 월요일

닫기
울진 해안절벽서 세계 미확인 식물 '갯바위패랭이꽃' 자생

국립수목원, 국제 학술지 신종으로 등재

(아시아뉴스통신= 남효선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8월 13일 07시 04분

경북 울진지역 해안 절벽에서 발견된 전 세계적 미확인 식물인 '갯바위 패랭이꽃'.(사진제공=국립수목원)

전 세계에서 미확인된 식물인 '갯바위 패랭이꽃'이 경북 울진지역에서 발견됐다.

산림청 국립수목원(원장 이유미)은 최근 세계에서 아직까지 확인되지 않은 새로운 식물 '갯바위패랭이꽃'을 경북 울진군 지역에서 발견해 국제 학술지에 신종으로 등재했다고 밝혔다.

‘갯바위패랭이꽃’이라는 이름은 해안 지역 '갯바위에서 자라는 패랭이꽃'이라 하여 붙여졌다.

울진지역 해안 절벽에 생육하는 '갯바위패랭이꽃'의 발견은 우리나라 생물자원의 증가 뿐 만 아니라 한반도 식물의 분포와 진화 연구에 큰 의미가 있다는 게 학계의 시각이다.

또 패랭이꽃속(Dianthus) 식물들은 전 세계적으로 약 300여 종류가 분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식물체가 아름다워 관상 자원으로서의 개발 가치가 높다.

이번에 발견된 갯바위패랭이꽃은 다른 패랭이꽃 종류에 비해 잎이 거꾸로 뒤집어진 피침형이거나 긴 타원형으로 두꺼우면서 회백색이고, 꽃받침통 밑에 달리는 포가 3쌍으로 타원형 또는 위부분이 아랫부분 보다 넓은 거꿀달걀형이며 끝이 뾰족한 특징이 있다.

이유미 국립수목원장은 "앞으로도 추가적인 자생지 조사를 통해 세부 분포지를 파악하고 종 보전을 위한 관리 방안을 수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