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2월 15일 금요일

닫기
일제강점기 징용노동자상 세운 인천부평공원을 평화공원으로

(아시아뉴스통신= 양행복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8월 13일 16시 47분

홍미영 부평구청장은 징용노동자상의 소녀 모델인 지영례(89) 할머니와 함께 부평공원 제막식에 참석했다.(사진제공=부평구청)
‘일제강점기 징용노동자상’과 ‘인천평화의 소녀상’이 세워진 부평구(구청장 홍미영) 부평3동 부평공원의 명칭을 ‘부평평화공원’으로 변경하자는 제안이 나왔다.

지난 12일 오후 부평공원에서 홍미영 부평구청장과 지역 국회의원, 노동․문화단체 관계자 및 주민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인천민예총 주최, 민예총평화축제기획단과 일제강점기징용노동자상인천건립추진위원회 주관의 ‘일제강점기 징용노동자상 제막식’이 성대히 치러졌다.
 
부평구는 일제강점기징용노동자상 인천건립추진위원회 주관의 ‘일제강점기 징용노동자상 제막식이 부평공원에서 성대히 치러졌다.(사진제공=부평구청)

이날 일제강점기징용노동자상건립 인천추진위원회 상임대표인 김일회 신부는 축사를 통해 “부평공원엔 인천시민들이 지난해 10월 ‘인천평화의 소녀상’을 건립, 일제 강점기 때 어린 누이들의 꿈을 송두리째 빼앗아간 아픔과 상처를 기억하도록 했을 뿐만 아니라 광복 72주년을 맞으며 일제 때 노동력과 인권을 수탈당한 ‘징용노동자상’도 세우게 됐다”고 밝혔다.

김 신부는 “이제 부평공원을 평범한 공원이 아닌 평화를 지키는 자리가 되도록 ‘부평평화공원’으로 만들어, 평화의 소녀상과 징용노동자상을 통해 아픔과 고통을 넘어 치유와 행복을 느끼게 되는 이음돌이 되길 소망한다”고 강조했다.

홍미영 부평구청장도 페이스북 등을 통해 “부평공원이 ‘부평평화공원’으로 변경되도록 힘을 모으자”며 김 신부의 의견에 적극 지지 의사를 피력했다.

부평공원 일대는 일제 강점기에는 일본군의 무기 공장인 육군조병창과 미쓰비시중공업 공장이 있었을 뿐 아니라 해방 후에는 현재까지 미군 부대가 주둔, 나라를 잃은 설움을 상징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징용노동자상의 소녀 모델인 지영례(89) 할머니도 참석했으며, 동행한 며느리가 무대에 나서 “시어머니께서 정신대에 안 끌려가기 위해 조병창에 들어가 탄환 등 군수 물자를 만들었다고 말씀하시곤 했다”고 증언했다.

동상을 만든 이원석 작가는 “소녀의 표정은 일본군 위안부로 끌려가지 않으려는 의지와 초조함을, 아버지의 몸짓은 언제가 투쟁을 해서라도 해방을 이루려는 욕구와 갈망을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삶과 노동 평화를 노래하다’란 주제로 열린 이날 행사는 밤늦게 참가자들이 같이 천을 잡아 당겨 동상을 제막하는 ‘평화 축제’로 마무리됐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