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8월 22일 화요일

닫기
포스코 포항제철소, 외주사 취업희망자 교육 수료식 열어

2개월간 합숙교육, 8개 외주사에 22명 취업
청소년 자립지원 프로그램 통한 취업생 배출

(아시아뉴스통신= 이진우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8월 13일 17시 40분

지난 11일 포항지역 '외주파트너사 취업 희망자 교육' 수료생들과 포스코 및 외주파트너사 관계자들이 수료식을 마치고 인재창조원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제공=포스코)

포스코(회장 권오준)는 지난 11일 포항 인재창조원에서 '외주파트너사 취업희망자 교육 수료식'을 열었다.

외주파트너사 취업 희망자 교육은 우수인력 확보가 어려운 중소기업을 돕기 위해 포스코의 육성 노하우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지난해 10월 도입됐다.

올해 두 번째로 열린 이번 교육과정은 포항지역 기계정비 외주사의 요청에 따라 특별 차수로 처음 운영됐다.

취업희망자 26명은 지난 6월12일부터 2개월간 약 400시간의 합숙과정을 이수했으며, 이 가운데 22명이 대광산기, 에이스엠 등 8개 포항 외주파트너사에 취업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번 합격자 중에는 '복지시설 퇴거 청소년 자립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취업한 교육생도 있어 그 의미를 더했다.

포스코 컨소시엄사무국은 2개월간 합숙 프로그램을 운영하면서 책임감·배려·소통 등 5대 인성역량과 제철공정, 금속 등 기초지식과 함께 현장에 즉시 적용할 수 있는 용접·크레인, 감속기 분해조립 등 실무에 필수적인 기술교육을 실시했다.

포스코는 포항과 광양에서 연 2회 취업희망자 교육을 실시하고 있으며 올해 10월 경에도 기계정비 정규 교육 차수를 운영할 계획이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