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9월 25일 월요일

닫기
조계종 6차 촛불집회, 몰려든 스님들 ‘적폐 더 이상 좌시 않겠다’

[아시아뉴스통신TV] 무차회 대표 정산스님 “좀 더 빨리 왔어야 했다” 거듭 사과···“이제부터 여러분의 아픔 달래고 치유하는 일에 앞장설 것”

(아시아뉴스통신= 임창섭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9월 02일 06시 13분



[REP]
조계종의 개혁과 적폐청산을 간절히 소망하는 촛불과 함성이 또다시 보신각 광장을 가득 메웠습니다.

제6차 촛불법회가 봉행된 1일 저녁, 1500여명이 넘는 군중들이 몰려든 이날 집회를 더욱 빛나게 한 것은 전국선원수좌회 청안납자 등 대거 참석한 수백여명의 스님들이었습니다.

그동안의 집회가 상대적으로 적은 스님들과 많은 대중들로 치러지면서 정작 본인들 일에 소홀한 것이 아니냐는 곱지 않은 주변 시선을 받아 온 것이 사실이었습니다.

이날 스님들의 눈 속에는 지금껏 품어왔던 의문은 더 이상 존재하지 않았으며, 억눌려 있던 의지에 대한 부끄러움으로 목청껏 내지르는 함성에도 더 이상 적폐를 좌시하지 않겠다는 선명함으로 가득했습니다.
 

수백여명의 스님들이 1일 오후 종로 보신각 광장에서 봉행된 제6차 촛불법회에 참석해 시민들과 함께 조계종 적폐청산을 촉구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임창섭 기자


종회 의원으로는 처음으로 행사에 참석해 연신 머리를 조아리며 사과한 정산스님(무차회 대표)의 말씀에서 어느덧 가을로 성큼 다가선 9월 초하룻날 밤.

대중들은 갈 길 먼 조계종의 미래에 대한 해답을 얻는 듯했습니다.
 

1일 오후 서울 보신각 광장에서 열린 제6차 촛볼법회에서 시민들이 적폐청산을 요구하며 자승 총무원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임창섭 기자


[INT 정산스님 무차회 대표]
“저희 무차회 정책 모임이 자기 역할과 균형을 다하지 못한 점을 진심으로 참회중입니다. 여러분들의 소리를 듣고 싶어서 왔습니다. 이 모습을 보고 여러분들의 소리를 듣고 빠른 시일 내에 임시총회를 개최해서 여러분들의 아픔과 울분을 감싸줘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 좀 더 빨리 나와서 여러분들의 모습도 보고 여러분들의 소리를 봤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하고 이 6차대회 때 나온 점을 진심으로 참회하겠습니다.”

아시아뉴스통신tv 현장리포트였습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실시간 급상승 정보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