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1월 23일 목요일

닫기
[제주비엔날레 작품, 무엇이 있나(2)] 한라살롱, '작가의 품격' 공론화 계기 삼아야

살롱과 담론 사이, 후일 '고난의 흑역사'로 기록될까 걱정?

(아시아뉴스통신= 이재정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9월 04일 15시 52분

제주비엔날레 제주의 많은 작가들에게 영감을 주는 한라산. 한라산에 대한 풍성한 대화가 오갈 수 담론의 장으로 기획된 전시. 하지만 현장을 찾은 작가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한다. 일방적인 전시 기획과 소통의 부재, 불친절한 전시 등이 담론으로 떠 올랐다. 30여 명의 작가와 60여 점의 작품을 통해 전시 기간내 어떤 담론을 쏟아낼지 귀추가 주목되는 기획이다. /아시아뉴스통신=이재정기자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