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1월 23일 목요일

닫기
[제주비엔날레 작품, 무엇이 있나(7)] 박주애 작가 '러브랜드', 투어리즘을 너머선 젊은 작가의 도전

뉴욕과 비엔날레, '지역 미술작가'를 극복하는 경계선

(아시아뉴스통신= 이재정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9월 04일 16시 48분

제주비엔날레 참가중인 박주애 작가. 작가는 최근 뉴욕에서 아티스트 레지던시를 하며 낯선 곳에서 자아와 치열하게 탐구중이다. 덕분에 '러브랜드;라는 작품을 낼 수 있었나보다. 작품을 보면 마음의 풍경은 나이따라, 공간따라 진화하기 마련이라는 법칙을 잘 설명해 준다. 지역에서 촉망받는 젊은 작가가 된다는 것, 작가의 '러브랜드'는 아직 진행형이다. /아시아뉴스통신=이재정기자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