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9월 25일 월요일

닫기
경기북부 10개 시.군, 추석 성수식품 안전 강화키로

(아시아뉴스통신= 고상규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9월 07일 11시 12분

경기도북부청사./아시아뉴스통신

경기북부 10개 시군이 추석 대비 성수식품에 대한 안전을 강화하기로 했다.

7일 경기도에 따르면 북부지역 10개 시군은 제수용·선물용 식품류가 많이 소비되는 추석명절 전 '추석 대비 성수식품 합동점검'을 추진, 도민들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점검기간은 이달 15일까지 실시되며, 점검은 북부지역 10개 시군 내 식품제조 가공업소 38개소, 식품소분업체 2개소, 즉석판매 제조가공업소 8개소, 식품판매업소 51개소, 건강기능식품 일반판매업체 17개소 등 116개 업체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주요 품목은 차, 두부, 떡, 한과, 식용유지(참기름, 들기름 등), 건어포, 벌꿀, 어육가공품, 건강기능식품 등이다. 

도는 점검을 통해 유통기한 경과제품 진열·보관 여부, 위생기준 준수 여부, 종사자 개인위생관리 상태, 지하수 사용 시 수질검사 실시 여부, 자가품질검사 의무 준수 여부, 허위·과대 광고 여부 등을 중점적으로 살필 예정이다.

특히 대형마트, 전통시장, 백화점, 약국 등의 업소에서 판매되고 있는 품목들을 수거, 도 보건환경연구원 북부지원에 의뢰해 미생물·중금속 여부 등 안전검사를 실시한다.

이번 점검에서 부적합 식품의 경우, 전량 압류·폐기되고, 위반 업소에 대해서는 경중에 따라 현장계도에서 최대 형사고발까지 행정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송유면 경기도 복지여성실장은 "명절은 성수식품들이 짧은 기간 내 대량으로 생산·판매될 가능성이 높아 소비자들의 세심한 주의가 당부된다"며 "북부 도민들이 안심하고 추석 성수식품들을 소비할 수 있도록 철저한 점검을 실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