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1월 23일 목요일

닫기
국토부, 보험사와 정보공유…교통사고 잦은 곳 ‘안전시설 개선’

(아시아뉴스통신= 고유진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9월 07일 15시 20분

(사진 출처 = 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와 손해보험협회는 ‘보험사 교통사고 정보의 공유 및 활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7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삼성화재·현대해상·KB·한화 등 11개 손해보험사가 수집하는 교통사고 정보를 기반으로 도로안전을 강화하기 위한 민·관 공동 협력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것으로 교통사고 재발 방지를 위하여 보험사는 교통사고 정보를 분석하여 사고 잦은 곳을 선정하고 개선안을 제안하며, 국토부는 개선안을 검토하고 시설개선을 시행한다.
 
또한 사고·고장차량이 발생할 때 렉카 기사, 사고운전자 등과 뒤차량 간 충돌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보험사가 도로관리청에 요청할 경우 안전순찰차를 현장에 투입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국토교통부 로고.(사진제공=국토교통부)

국토부는 하반기 중 1개 보험사를 선정해 고속도로 일부 구간에서 이 같은 방안을 시범운영하고 효과를 분석해 다른 구간으로 확대 추진한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보험사의 사고 정보도 적극 활용할 수 있게 되어 도로안전 강화뿐만 아니라 심층적·과학적인 교통사고 발생원인 분석 및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다양한 사업 발굴에도 일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맹성규 2차관은 “우리나라의 교통안전 수준은 현재 OECD 가입국 중에서 하위권 수준으로 교통사고 사망자수를 감소하기 위한 획기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며 “국토부는 앞으로도 민간과의 긴밀한 공조 등을 통해 교통안전 수준을 한 단계 도약시켜 국민들이 보다 편리하고 안전하게 도로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