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9월 24일 일요일

닫기
손가락 껴도 운행…육교 승강기, 안전 관리 허술

(아시아뉴스통신= 고유진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9월 08일 10시 50분

(사진 출처 = 한국소비자원)

장애인·고령자·어린이 등 교통약자를 위해 설치된 육교 승강기가 관리 부실·출입문 안전성 문제 등 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전국 주요 5개 도시(서울·경기·부산·대전·광주) 육교 승강기 63대를 대상으로 한 안전실태 조사결과를 밝혔다.
 
육교 승강기 63대 중 4대(6.3%)는 고장으로 운행이 정지되어 있었으며 내부 확인이 가능한 61대 중 22대(36.1%)는 비상호출버튼을 눌러도 응답하지 않아 승강기 갇힘 사고 등 비상상황에서 신속한 대처가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61대 중 11대(18.0%)는 승강기 검사합격증명서가 부착되지 않았거나 검사 유효기간이 경과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 출처 = 한국소비자원)

59대(고장난 승강기 4대 제외)를 대상으로 문이 닫힐 때 어린이 손 모형을 넣어 감지할 수 있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약 절반에 가까운 29대(49.2%)에 해당하는 승강기는 광감지식 개폐장치가 작동하지 않아 모형 손이 낀 채로 문이 닫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광감지식 개폐장치가 작동하지 않은 29대를 대상으로 승강기 문이 닫힐 때 안전 자동 되열림장치가 작동하는지 승강기 내부에서 조사한 결과, 안쪽 문에 손가락(검지부터 새끼손가락까지 대략 3~4cm)이 끼였고, 이 중 28대(96.6%)는 문이 다시 열리지 않고 그대로 운행돼 심각한 안전사고로 연결될 위험이 매우 높았다.
 
어린이 동반 탑승시에는 손가락 등이 끼이지 않도록 보호자들의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출처 = 한국소비자원)

63대 중 과반 이상인 42대(66.7%)는 점형블록이 설치되지 않았거나, 설치되었어도 파손되거나 잘못된 위치에 설치되어 있었으며 59대(고장난 승강기 4대 제외) 중 14대(23.7%)는 장애인을 위한 음성안내가 나오지 않았다.
 
이중 승강기 48대는 타고 내리는 방향이 달랐으나 해당 내용을 알리고 주의를 촉구하는 음성이 나오는 곳은 한군데도 없어 시각장애인의 안전사고 위험이 높았다.
 
또한, 63대 중 9대(14.3%)는 장애인 등 교통약자가 접근하기 어렵게 승강기 앞에 맨홀, 기둥 등이 설치되거나 단차가 심해 넘어질 위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관계 부처에 육교 승강기 안전관리·감독 강화, 미흡한 시설 보완 및 지속적인 유지·점검 등의 조치를 요청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한국승강기안전공단은 “한국소비자원 조사 결과를 토대로 전국 육교승강기 777대를 대상으로 특별점검을 실시했다”며 “문제가 됐던 비상통화장치 및 문닫힘 안전장치, 검사합격증 부착상태 등을 개선 조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