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1월 18일 토요일

닫기
경기도 광역버스 준공영제 '갈등'..노조 일반버스까지 확대 시행 요구

(아시아뉴스통신= 김정수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9월 08일 14시 51분

경기도의회 전경/아시아뉴스통신DB

남경필 경기도지사의 공약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경기도 광역버스 준공영제' 추진을 놓고 경기도와 도의회간, 버스기사들 간의 갈등이 빚어지고 일고 있다.

8일 경기도와 경기도의회에 따르면 도는 지난 달 29일 개회한 경기도의회 제322회 임시회에 경기도 광역버스 준공영제 시행 협약체결 동의안을 제출했다.

협약체결 동의안은 이달 중으로 협약을 체결한 뒤 올해 말 광역버스를 대상으로 준공영제를 시행하고, 내년부터 본격시행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수입금은 공동관리하고, 준공영제 추진에 필요한 예산은 도와 참여 시·군은 각각 절반씩 재정을 부담한다.

필요한 예산은 600억원 내외로 추정되지만, 표준운송원가 산정 후 확정될 예정이다.

도내에서 광역버스가 운행 중인 곳은 24개 시·군이다.

이 가운데 버스 준공영제 참여의사를 밝힌 시.군은 모두 22곳.

평택, 이천, 안성, 여주, 양평, 동두천, 연천 등 7개 시·군은 현재 광역버스가 없다.

이에 따라 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는 지난 4일 회의를 열고, 동의안을 가결했다.

하지만 이재준 기획재정위원장은 오는 12일 열리는 제322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비용 추정계산이 잘못됐다며 광역버스 준공영제 동의안에 대한 반대토론에 나설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오는 12일 버스기사들 간에 형평성 문제가 있다며 버스준공영제의 대상으로 광역버스에서 마을버스까지 전면시행할 것을 요구하는 집회를 가질 계획이다.

도의회 상임위는 이같은 움직임에 대해 동의안에 대해 재차 논의하는 등 갈등 최소화에 머리를 맞대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도는 광역버스 도입을 위한 도-시·군 동의안이 오는 12일 도의회 본회의를 통과하면 참여 시·군과 협약식을 개최한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