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9월 25일 월요일

닫기
박남춘의원, 중앙부처 해킹시도 5만3550건...3년 간 3배 급증

(아시아뉴스통신= 양행복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9월 11일 09시 53분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의원 (인천 남동갑, 인천시당위원장)(사진제공=박남춘의원사무실)

중앙부처를 대상으로 한 사이버공격 및 해킹시도가 최근 급격히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남춘 의원(더민주 인천 남동갑, 인천시당위원장)이 행정안전부 내 국가정보자원관리원(구 정부통합전산센터)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중앙부처를 대상으로 한 해킹시도가 5만3550건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2014년 1만8123건과 비교하면 3배나 급증한 수치이다.
 
2012년 해킹시도 건수는 1만7559건에서 2013년 3만5810건으로 증가했다가 2014년 1만8223건으로 다시 감소했으나, 2015년 5만2795건으로 급증한 이후 현재까지 증가추세를 이어가고 있었다. 올해 상반기에도 2만2548건이 집계됐다.
 
국가별로 해킹을 시도한 IP 추적결과를 살펴보면 중국이 1만4573건으로 가장 많았고, 미국이 6747건, 한국(국내)이 5953건 순으로 많았다.
 
특이한 점은 지난해까지 국내의 해킹시도 횟수가 가장 많았으나, 몇 년새 중국의 사이버 공격 및 해킹시도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는 데 있다.

‘14년 1870건에 불과하던 해킹시도는 ’15년 1만 642건, 2016년 1만4573건으로 3년새 약 8배나 증가한 것이다.
 
일각에서는 북한 등이 중국내 IP를 경유해 대남정보 획득을 위한 접근시도가 늘어난 측면 도 있으나, 최근에는 중국이 강력히 반대하는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배치 절차가 진행되면서 중국발 사이버 공격이 더욱 급증한 측면이 있다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해킹 유형을 보면 인터넷망을 통한 정보수집 시도, 악성코드 감염, 디도스(DDoS)공격, 네트워크 침입탐지 시도 등으로 나타났다.

다만, 집계수치는 정부통합전산센터에서 통합 관리하는 서버를 대상으로 집계한 것으로 개별부처에서 자체적으로 관리하는 일부 시스템은 제외되어 있어, 실제는 이보다 많은 해킹시도가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박남춘 의원은 “중앙행정기관에 대한 해킹시도가 갈수록 증가한 것도 문제이지만, 국내보다 국외의 해킹침해 사례가 급증했다는 점에서 각별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하며 “철저한 대비를 통해 체계적이고 안정적인 정보보완체계를 유지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