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1월 21일 화요일

닫기
4년 단기 임대주택, 8년 장기전환 가능…‘안정적 주거생활’ 기여

(아시아뉴스통신= 고유진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9월 12일 17시 28분

임대주택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 아시아뉴스통신 DB

임대 의무기간 4년인 단기 임대주택을 8년인 장기 임대주택으로 변경할 수 있게 된다.
 
12일 국토교통부는 단기임대주택을 장기임대주택(준공공·기업형)으로 변경이 가능하도록 기준을 마련, 주택임대관리업 등록기준을 완화하는 내용을 포함하는 ‘민간임대주택에 관한 특별법 시행령’ 일부개정안이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그간 현행법상 임대사업자 등록 신고시 처음 선택한 임대주택 유형을 중간에 변경하는 것이 불가능했으나, 이번 개정을 통해 임대의무기간 4년인 단기임대주택을 임대의무기간 8년인 기업형 또는 준공공 임대주택으로 변경할 수 있도록 기준이 마련됐다.
 
장기임대주택으로 변경하는 경우, 종전에 임대한 기간을 장기임대주택 임대의무기간에 포함될 수 있도록 해 임대사업자의 부담을 줄이고 임차인이 장기간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다.
 
자료사진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 (자료제공=도시공사)

현재 건설임대주택의 경우 입주지정기간 개시일부터 임대의무기간을 산정하도록 정하고 있으나, 소규모로 임대주택을 건설·공급하는 경우 입주지정기간을 따로 정하지 않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국토부는 “입주지정기간을 따로 지정하지 않은 건설임대주택의 경우 매입임대와 동일하게 임대차계약서상의 실제 임대 개시일부터 임대의무기간을 산정하도록 해 임대사업자의 혼란이 없도록 조정했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개정을 통해 주택임대관리업 등록시 필요한 자본금 요건이 완화되고 전문인력 요건에 ‘부동산 관련 회사에서 5년 이상 근무하고 관련업무에 3년 이상 종사한 사람’을 추가하는 등 주택임대관리업의 등록 기준도 개선됐다.
 
이를 통해 전문화된 주거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다양한 주택임대관리업자의 제도권 참여를 유도하고, 미등록업체로 인한 임차인 피해도 경감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부는 “이번 개정을 통해 민간임대주택 및 주택임대관리업 등록이 더욱 활성화되고, 임차인의 안정적인 주거생활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국무회의에서 의결된 시행령 개정안은 관보게재 절차 등을 거쳐 오는 20일 경 공포될 예정(공포일은 절차 지연시 변동 가능)으로, 공포 후 즉시 시행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