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1월 23일 목요일

닫기
강릉아산병원 뇌졸중센터, 영동지역 병원과 협력 강화

영동지역 병원들, 뇌졸중 치료 핫라인 구축

(아시아뉴스통신= 이순철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9월 12일 17시 15분

11일 강릉아산병원 신경과 조광덕교수, 신경외과 유승훈 교수, 응급의학과 오세현 교수는 속초의료원 방문에 이어 속초보광병원을 방문해 뇌졸중 환자의 신속하고 안전한 이송과 치료를 위해 핫라인을 구축하고 상호 협력 방안에 의견을 나누고 있다.(사진제공=강릉아산병원)

강릉아산병원(병원장 하현권) 뇌졸중센터가 영동지역내 협력병원들을 중심으로 지역 뇌졸중 환자 사망률 감소를 위해 발벗고 나섰다.

12일 아산병원에 따르면 11일 신경과 조광덕교수, 신경외과 유승훈 교수, 응급의학과 오세현 교수는 속초의료원과 속초보광병원을 방문해 뇌졸중 환자의 신속하고 안전한 이송과 치료를 위해 핫라인을 구축하고 상호 협력키로 했다.

이에 강릉아산병원 뇌졸중센터는 지난 2017년 3월부터 신속한 뇌졸중 치료를 위해 신경과, 신경외과, 응급의학과, 재활의학과, 진단검사의학과 의료진이 참여하는 뇌졸중센터를 구성하고 뇌졸중 의심 환자가 병원에 도착하면 실시간으로 뇌졸중센터 의료진에게 연락할 수 있는 24시간 핫라인을 구축해 병원에 도착한 환자에 대한 즉각적인 치료가 가능해졌다.

강릉아산병원 조광덕 뇌졸중센터장은 “뇌졸중 환자의 효과적인 치료는 골든타임(4.5시간 이내 약물 tPA 치료 및 6시간 이내에 기계적 혈전제거술)을 지키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빠른 환자의 전원 및 이송부터 응급치료 후 재활까지 지역병의원 간의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강릉아산병원은 영동지역 협력병의원간의 협진 강화를 위해 병원들을 방문해 향후 계획을 설명하며 협조를 당부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