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1월 21일 화요일

닫기
대구시, VR 의료 신기술·응용 콘텐츠 개발 선도

과기부 대형 국책사업 주관기관에 경북대 선정

(아시아뉴스통신= 윤석원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9월 12일 19시 37분

대구경북첨단의료복합단지 전경.(사진제공=대구시청)

대구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공모한 '2017년도 디지털콘텐츠 플래그십 프로젝트' 의료분야 대상과제에 경북대학교 컨소시엄이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선정에 따라 경북대 등은 향후 4년간 정부지원금 포함 최대 120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정형외과, 신경외과, 이비인후과 등에서 사용할 수 있는 의료 콘텐츠를 개발ㆍ상용화할 계획이다.

대구시는 대구경북첨단의료복합단지를 중심으로 가상현실(VR)을 활용한 의료 신기술 및 응용 콘텐츠 개발을 선도할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한다.

'디지털콘텐츠 플래그십 프로젝트'는 가상현실 기술의 융복합화를 촉진해 다양한 신산업 창출 및 가상현실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하고 있는 대형 국책사업으로 지난해 롯데월드, SBS 등을 수행기관으로 선정한 데 이어 올해에는 의료, 국방 등 총 4개 분야에 신규 수행기관을 공모했다.

대구시를 대표한 경북대학교 컨소시엄은 가상현실, 증강현실(AR), 혼합현실(MR) 기술을 융합해 의료인력 교육 및 실습용 전문 콘텐츠 개발 과제에 응모해 9대 1의 치열한 경쟁을 뚫고 대학으로서는 처음으로 '디지털콘텐츠 플래그십 프로젝트' 의료분야 과제 주관기관(총괄책임자 김현문 연구교수)으로 선정됐다.

이번에 주관기관으로 경북대가 선정된 것은 개별 단위 기관만으로는 가상현실과 같은 신산업 생태계 조성이 어렵다고 판단해 연구개발(R&D)과 상용화를 동시에 지원하는 '디지털콘텐츠 플래그십 프로젝트' 취지에 맞게 경북대학교병원, 서울성모병원, ㈜스코넥엔터테인먼트 등과 컨소시엄을 이뤄 공모에 신청한 것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디지털콘텐츠 플래그십 프로젝트' 의료 분야는 가상현실, 증강현실, 혼합현실을 기반으로 한 의학 실습 훈련용 햅틱 인터랙션(Haptic Interaction), 다중센서, 항법시스템, 인터페이스 등 기술 개발 및 의학 실습 시뮬레이션 시스템 개발, 협진 수술 실습용 콘텐츠 개발 등을 목표로 추진된다.

홍석준 대구시 미래산업추진본부장은 "이번 공모 선정은 첨단의료복합단지에 건립 예정인 의료기술시험훈련원과 K-메디컬센터 등과 연계해 대구가 의료용 가상현실 기술을 선도할 계기가 될 것이다"며 "향후 급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소프트·콘텐츠 의료기기 시장을 대구가 주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