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9월 23일 토요일

닫기
김관용 경북지사 "21세기의 가치를 반영하는 개헌의 필요..."

전국광역단체 기조실장 등이 참석한 지방분권 개헌추진 간담회 마련

(아시아뉴스통신= 김상범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9월 12일 20시 23분

12일 경북 안동 하회마을 충효당에서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전국 17개 시.도 기획조정실장들이 참석한 지방분권 개헌추진 간담회에서 지방분권 개헌에 당위성을 설명하고 있다.(사진제공=경북도청)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12일 안동 하회마을 충효당에서 17개 시.도 기획조정실장들과 지방분권 개헌추진 간담회를 갖고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차원에서 지방의 목소리를 담아낼 것을 약속했다.

이번 간담회는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장인 김관용 지사가 17개 시도의 시도정을 책임지는 기획조정실장들을 초청해 개헌과 다양한 지방의 현안을 함께 고민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특히 간담회가 진행된 충효당은 임진왜란을 극복한 명재상이자 임진왜란에 대한 소중한 자료인 징비록(懲毖錄)을 남긴 서애 류성룡의 종택이다.

이 자리에는 풍산 류씨 양진당 17대 대종손 류상붕, 충효당 15대 종손 류창해, 하회마을보존회 류왕근 이사장이 참석해 경북 종가문화의 진수를 보여주고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빛나는 안동 하회마을을 직접 소개해 참석자들에게 감동을 전했다.

김 지사는 "국내외적으로 참으로 어려운 시기일 뿐만 아니라 국가의 틀을 바꾸는 개헌 논의가 활발한 지금은 임진왜란이라는 국난을 극복한 명재상 서애 류성룡의 리더십을 재조명할 때이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를 기억하고, 현실을 분석해 미래를 대비하는 징비(懲毖) 정신에서 현재의 국내외 난제들을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는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 했다.

분권 개헌과 관련해 "정치적 민주화에 초점이 맞춰진 현재 헌법은 다양화 된 사회변화를 담아내는데 부족하다."고 전제한 뒤 21세기의 가치를 반영하는 개헌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17개 시도의 기획조정실장과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관계자들은 김 지사의 개헌 논의에 적극 공감하며 다양한 견해를 나누면서 17개 시도가 분권형 개헌에 동참하는 데 뜻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