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9월 19일 화요일

닫기
경기도, 긴급보호시설 ‘장애인365쉼터’ 지정·운영

(아시아뉴스통신= 김정수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9월 13일 09시 01분

경기도내 장애인 부모들의 오랜 염원이었던 ‘장애인 365쉼터’가 남경필 경기도지사의 추진 결정 이후 4개월 만에 문을 열고 이달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경기도는 서류 및 현장 심사를 거쳐 ▲군포시 가온누리 단기보호센터 ▲이천시 엘리엘동산 단기보호센터 ▲양주시 행복한 복지원 ▲남양주시 신망애재활원을 장애인 365쉼터로 지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지난 5월 12일 남 지사와 도내 장애인단체장과의 간담회에서 시작됐다.

장애인단체장이 쉼터 운영을 제안했고, 남 지사가 이를 수용한 것이다.

앞서 도는 지난 7일 장애인 365쉼터 사업설명회를 갖고, 중증장애인 부모들이 안심하고 맡길 수 있도록 철저한 준비를 요청했다.

‘장애인 365쉼터’는 도내 장애인 부모들이 갑작스런 경조사나 병원에 입원을 해야 할 경우 1일 2만원의 이용료로 1회 최장 30일까지 이용 가능하다.

입소절차 등 자세한 사항은 ▲군포시 가온누리 단기보호센터(031-398 -0125) ▲이천시 엘리엘동산 단기보호센터(031-8011-2114) ▲양주시 행복한 복지원(031-837-7175) ▲남양주시 신망애재활원(031-594-6644) 등 각 시설로 문의하면 된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