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1월 21일 화요일

닫기
복잡한 교차로, 길 찾기 쉬워진다…'색깔 유도선' 설치 활성화

(아시아뉴스통신= 고유진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9월 13일 10시 01분

(사진 출처 = 국토교통부)

복잡한 교차로에 노면색깔 유도선을 설치하고, 내비게이션, 표지판에도 함께 표출하여 앞으로 길 찾기가 한층 수월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국토교통부와 경찰청은 복잡한 교차로 내 갈림길에서 운전자가 진행 방향을 혼란 없이 쉽게 찾을 수 있도록 유도선 설치기준을 마련하고 활성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도선은 지난 2011년부터 고속도로 일부구간을 대상으로 시범 설치하여 운영한 결과, 호응도가 높고, 사고 감소 효과(27%)도 큰 것으로 분석된 바 있다.
 
국토부는 유도선을 내비게이션, 표지판에도 함께 표출하여 상호연계체계를 구축하고 설치대상 교차로는 사고자료, 내비게이션 경로 재탐색지점 분석자료 등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선정할 계획이다.
 
(사진 출처 = 국토교통부)

유도선은 현재 통일된 기준이 없어, 지방도로는 각기 다른 형태로 설치되고 있으며, 고속도로는 잠정기준에 따라 시급한 곳부터 우선 설치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오는 14일 전문가 공청회를 거쳐 금년 12월까지 설치대상지점, 색상, 규격 기준과 반사성능 기준이 마련된다.
 
또한 유도선 설치대상 교차로는 경찰청·도로교통공단(사고지점 현황자료), 내비게이션 회사(경로 재탐색 지점 자료)에서 보유중인 자료를 분석하여 선정된다.
 
설치된 유도선은 민간 내비게이션 업체에서 즉시 적용가능 하도록 위치 및 형상 데이터를 디지털화 하여 민간에 개방되며 도로표지판 관련 규정도 개정해 표지판에도 유도선과 동일한 색상의 진행방향이 나타나게 된다.
 
국토부는 “대상지점 선정 등을 위해 국토교통부와 경찰청이 긴밀히 협력하고, 각계 전문가, 전문연구기관자문 등을 토대로 안전성, 인지 용이성, 디자인 우수성 등도 충분히 검토, 기준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국토교통부 이성훈 도로운영과장은 “유도선 설치가 활성화되면, 운전자가 복잡한 교차로에서 진행방향을 쉽게 찾을 수 있고 교통 사고감소 효과도 클 것으로 예상된다”며 “신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관련 제도를 정비하겠다”고 덧붙였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