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9월 25일 월요일

닫기
與마져도 '박성진 자진사퇴' 압박

(아시아뉴스통신= 고상규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9월 13일 10시 25분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후보자가 지난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산자중기회의장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와 관련해 13일 야권에 이은 여권에서도 박 후보자의 자진사퇴 기류가 흐르고 있다.

앞서 지난 12일 민주당 원내지도부와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국회에서 긴급회의를 열고 박 후보자의 거취에 대해 논의했다. 논의 결과 참석자 다수가 '임명 불가'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있은 청문회에서 박 후보자의 '뉴라이트 역사관'과 '창조과학' 등에 관한 질타에 명확히 답변치 못한게 당내 여론을 악화시킨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야 3당도 박 후보자 자질 문제 등을 거론하며 지명 철회를 요구하고 나서 문재인 정부 인사가 연달아 꼬이고 있는 모습이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박 후보자의 역사관 논란과 관련 "무지에서 비롯된 것이라기엔 너무 문재인 정부와 다르다"며 "당내에서도 부정적인 기류가 많다"고 말했다. 

여야는 청문 보고서 채택 문제를 재논의키로 했지만 박 후보자가 '적격' 판정을 받을 가능성은 거의 희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내에서도 '13일 오전까지 청와대나 박 후보자 스스로 결정할 시간을 준 것'이라는 의견이다.

한편 진보야당도 박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압박하며 반대의사를 피력했다.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 대변인은 논평에서 "잘못된 역사관으로부터 부처 고유 업무에 대한 정책 능력까지 그 어느 것 하나 국민의 눈높이를 맞추지 못했음을 후보자 스스로 가장 잘 알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종대 정의당 대변인도 "박 후보자가 보인 역사관, 국가관의 결함과 더불어 과학계의 반발을 충분히 이해할 수 있는 인사청문회였다"면서 청문보고서 채택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