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9월 19일 화요일

닫기
경기도·도 산하 13개 기관, 에너지 세이브 백 협약 체결

(아시아뉴스통신= 김정수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9월 13일 13시 59분

13일 오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열린 "경기도 공공기관 에너지 Save Back 협약식"에서 김동근 경기도 행정2부지사가 협약서에 서명을 하고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경기도청)

경기도와 경기도 공공기관 13곳이 올해 11월부터 5000Kw 가량의 전력감축을 목표로 아낀 전기만큼 발생한 수익금을 에너지복지사업 재원에 활용하기로 했다.

도는 13일 오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경기도 소속 출자·출연기관 13개 공공기관장과 함께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경기도 공공기관 에너지 세이브 백(Save back) 협약’을 체결했다.

‘에너지 세이브 백’은 경기도와 경기도 공공기관이 ‘수요자원 거래시장(DR)’에 자발적으로 참여해 전력사용량을 줄여 절약한 전기를 전력거래소에 판매하고, 이로 인한 수익금을 도민 에너지 복지에 활용하는 사업으로 올해 처음으로 추진하게 됐다.

특히 ‘전력수급 안정’과 ‘수요관리 중심 에너지정책’을 내세운 현 정부의 정책방향에 선도적으로 동참할 뿐만 아니라, ‘아낀 전기’ 수익금으로 사회에 공헌함으로써 전략자립도 향상과 나눔 문화 확산 등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는 점에서 더 큰 의미를 지닌다는 것이 도의 설명이다.

실제로 경기도는 에너지 세이브 백으로 발생한 수익금을 ‘경기도 에너지 기금’으로 활용하고, 도내 에너지 취약계층이 안전하고 효율적인 에너지 사용을 할 수 있도록 에너지복지 확충에 투입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에 참여한 기관은 경기도청, 경기도시공사, 킨텍스,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테크노파크, 경기대진테크노파크, 경기도문화의전당, 경기문화재단, 경기도체육회, 한국도자재단, 경기도의료원, 경기도청소년수련원,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경기평택항만공사 등 총 14개 기관이다.

참여 기관들은 오는 10월 말까지 참여감축량 산정, 전력현황 모니터링 기기 설치 등 ‘수요자원 거래시장’ 참여 등록 절차를 완료하고, 11월 중 전력거래소 감축지시에 따른 시험운영을 통과해 11월 25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장에 참여하게 된다.

이 밖에도 수요자원 거래시장 참여 추진성과 및 우수사례를 상호 공유하고, 시군·민간까지 참여가 확산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