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1월 24일 금요일

닫기
충북 국민의당 “도의회 한국당.민주당 도긴개긴”

(아시아뉴스통신= 김영재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9월 13일 14시 30분

국민의당 로고./아시아뉴스통신DB

국민의당 충북도당이 13일 충북도의회의 수해 해외연수 의원 징계 공방과 관련, 자유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을 싸잡아 비난했다.

국민의당 충북도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어 “충북도의회 구성원들의 ‘네 탓이오’ 공방은 그칠 줄 모르고 여전히 진행중이다”면서 “도의원직 사퇴에 당적유지란 술수를 부린 민주당이나, 당적제명에 의원직 유지로 술책을 쓴 한국당이나 도민들이 보기에는 도긴개긴에 오십보백보다”라고 쏘아붙였다.

이어 “묘수도, 비책도 아닌 그저 옹졸한 꼼수와 잡수,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고 지적했다.

충북도당은 “양당 소속의 도의원단 성명전 또한 치졸하기 짝이 없다”며 “다함께 누워서 제 얼굴에 침 뱉기에 불과한 볼품없는 하책에 불과하다”고 평가절하를 했다.

충북도당은 “누가 누구를 탓하고 단죄의 방향을 제시할 수 있단 말인가”하고 묻고는 “유권자에게 선택을 호소하며 ‘민심은 천심이요, 유권자의 머슴이 되겠다’며 한 표를 읍소했던 선거후보자의 심정으로 돌아가 도민의 눈높이에 걸맞은 해법을 진즉에 제시했어야 했다”고 힐난했다.

충북도당은 “소속 도의원들의 거취를 둘러싼 헤게모니 싸움이 충북도의 발전과 충북도민의 삶과 어떠한 연관성이 있는지를 살펴본다면 솔직히 양당 의원들 간의 공방이유는 궁색하기 짝이 없다”면서 “도의회 지도부의 무능과 무소신도 도민들을 실망시키기엔 한 치의 부족함이 없는듯하다”고 말햇다.

충북도당은 “‘충청북도의회 의원 행동강령 조례와 의원윤리강령 및 윤리실천규범 등에 관한 조례’를 책상 서랍 속에 잘 보관해 두었다가 은퇴 후 기념으로 꺼내볼 요량이 아니라면 이제라도 풀뿌리 지방자치의 본래 기능과 역할을 위해 환골탈태가 절박하다”고 꾸짖었다.

충북도당은 “오곡이 무르익어 가는 9월의 청명한 가을하늘 아래서 벌어지는 양당의 해괴한 정쟁놀음, 이제 멈춰야 한다”며 “도민들은 지난 여름날 귀하들께서 무엇을 했는지 기억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