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9월 23일 토요일

닫기
"우리 아이, 어디에 맡겨야 하나요?"...18일 보육대란 우려

대전·충남 사립유치원 집단휴업 170여 참여, 시.도교육청 돌봄서비스 대책 수립

(아시아뉴스통신= 최솔기자, 이훈학기자 최솔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9월 13일 14시 09분

자료사진./아시아뉴스통신 DB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가 정부지원금 확대 및 국공립유치원 증설 반대를 요구하면서 집단휴업을 예고해 대전·충남지역에도 보육대란이 우려되고 있다.
 
13일 대전시교육청과 충남도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현재 대전지역 사립유치원 173개 중 절반 가까운 80여 개 유치원이 집단휴업에 동참할 것으로 보이며, 충남지역 136개 사립유치원 중 90여 개 유치원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유총이 예고한 18일과 25일~29일 1, 2차 휴업이 현실화될 경우 유아의 학습권 저해 및 보육 혼란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이자 맞벌이 부모들은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대전에서 직장생활을 하는 이 모씨(36. 서구 둔산동)는 “아이와 부모의 입장을 고려하지 않는 일방적 휴업에 화가 난다”며 “맞벌이에, 부모님도 계시지 않는데 아이를 어디에 맡겨야 할지 벌써부터 큰 걱정”이라고 하소연했다.
 
충남 천안의 직장맘 김 모(35) 씨는 "자신들의 밥그릇 싸움에 왜 우리 아이들과 부모들이 피해를 당해야 하느나? 추석 연휴가 바로 뒤에 있어서 휴가내기도 어렵다"면서 “더 이상 아이를 볼모로 하는 집단행동은 유치원이든 어디든 용납되어서는 안될 것”이라고 성토했다.
 
이같은 학부모들의 원성이 높아지자 시.도교육청은 이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긴급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시교육청은 휴업예고가 철회되도록 최선을 다하는 한편, 휴업이 강행될 경우를 대비해 지역사회(대전유아교육진흥원, 공립 단설유치원 등)와 연계한 긴급 돌봄서비스 대책을 수립해 교육현장의 혼란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임시돌봄이 필요한 학부모는 시교육청 홈페이지 공지사항에 ‘임시돌봄 신청서’를 다운받아 작성한 후 14일까지 업무 담당자 메일(홈페이지 참조)로 발송하면 절차에 따라 돌봄을 받을 수 있다는 것.
 
도교육청도 사립유치원에 휴업금지 안내 공문을 발송하고 돌봄서비스 대책을 수립, 학부모들에게 초등돌볼교실 등에 아이를 맡길 수 있도록 홍보.안내에 주력하고 있다.

또 한유총이 휴업이 아닌 휴원을 할 경우, 국공립 등 타시설로 유도하는 방안과 함께 지역 교육지원청과 대책 마련 중에 있다.

지역 교육계의 원로인 김모씨(74)은 "사립유치원의 입장도 이해되지만, 젊은 부부들의 애타는 심정이 안타까울 뿐"이라며 "이제는 교육당국이 어느 누구의 눈치도 보지 않는 분명한 원칙을 가지고 더 이상의 혼란과 불편이 초래되지 않을 대안과 정책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휴업이 철회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지만, 만일의 상황에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면서 "교육청 홈페이지를 확인해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