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9월 19일 화요일

닫기
'단가 조작' 수백억 가로챈 토목보강재 납품 업체 적발

(아시아뉴스통신= 홍지은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9월 13일 13시 23분

자료사진.(사진제공=대전지방경찰청)

토목용 보강재 시세를 조작해 수억원의 부당 이익을 챙긴 납품업체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대전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단가를 조작해 공공기관에 토목용 보강재를 납품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등)로 토목용 보강재 생산업체 13곳을 적발하고 업체 대표 A씨(50) 등 관계자 2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2009년 7월부터 2015년 12월까지 공공기관이 발주한 옹벽공사에 허위 가격으로 토목용 보강재, 일명 지오그리드를 납품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조달청 다수공급자 계약과정에서 시세보다 3∼5배 높은 가격으로 발행한 허위 전자세금계산서 등을 제출하는 수법을 사용했다.

이들이 2015년 조달청에 제출한 가격자료를 보면 15톤의 하중을 버티는 지오그리드의 실제 단가는 2800원이지만 1만2200원으로 가격을 조작해 제출했다.

경찰조사 결과, 이러한 수법으로 모두 13개 업체에서 400억원 상당의 이득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조달청 나라장터 종합쇼핑몰에 높은 단가로 규격별 토목용 보강재를 등록하기만 하면 전국 공공기관에서 발주하는 도로 및 옹벽 공사 등에 높은 단가로 납품할 수 있다는 점을 악용했다.

경찰은 "이들이 부당하게 챙긴 이익금은 환수 조치할 계획"이라며 "토목용 보강재 외에도 조달청과의 다수 공급자 계약과정에서 허위 가격자료를 제출한 사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