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1월 21일 화요일

닫기
경기북동부해바라기센터 개소 10년..."여성폭력, 체계적 지원 강화 할 터"

(아시아뉴스통신= 고상규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9월 13일 16시 07분

김동근 경기도 행정2부지사는 13일 오후 센터 개소 10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지난 지원상황과 함께 앞으로의 방향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경기도)

경기북부 대표 여성폭력 원스톱 지원 기관인 '경기북동부해바라기센터'가 개소 10주년을 맞았다. 김동근 경기행정2부지사는 "지난 10년간의 노력을 바탕으로 보다 체계적인 지원을 펼쳐 나갈 수 있도록 기관 간 협력 시스템을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부지사는 13일 오후 마련된 해바라기센터 개소 10주년 기념 여성폭력 유관기관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여성폭력 피해자 지원에 대한 유관기관 간 협조 방안에 대해 논의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자리에는 경기도, 의정부시청, 경기도북부지방경찰청, 여성아동폭력피해중앙지원단 등 경기북부 소재 여성폭력 유관기관 30여개 관계자 40여명이 참석했다.

경기북동부해바라기센터는 성폭력방지 및 피해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에 근거, 의정부·양주·동두천 등 북동부지역을 대상으로 성폭력, 가정폭력, 성매매 피해자 등에 대해 365일 24시간 의료, 법률, 수사지원 등의 상담을 통해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기관이다.

센터는 지난 2007년 9월 개소한 이래 총 4324명 4만691건을 지원하는 등 연 평균 430여명의 여성폭력 피해자들을 지원해왔다.
 
최근 3년간 지원 상황을 보면 2014년 480명 5924건, 2015년 474명 5147건, 2016년 420명 5034건 등 연 평균 458명 5368건을 지원했다.

특히 참석자들은 이날 논의를 통해 몰카, 데이트 폭력 등 여성 대상 신종 폭력이 다각화되고 있는 시점에 대해 센터를 중심으로 보다 많은 유관기관들이 협업을 강화, 심층적인 지원 활동과 예방책을 강구해야 한다는데 입을 모았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북동부해바라기센터 개소 10주년을 맞아 의류, 신발, 도서, 생필품 등 사회각계에서 기증받은 물품을 지역 보호시설에 전달하는 시간도 함께 마련됐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