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9월 25일 월요일

닫기
서울시, 2018년 생활임금 9211원시급 확정… 최저임금보다 1681원↑

시 투자‧출연기관 직접고용 근로자, 뉴딜일자리사업 참여자 등 총 1만여 명 적용

(아시아뉴스통신= 전성남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9월 13일 16시 53분

2018 생활임금액 발표 제막식에 참여한 박원순 서울시장과 내빈들./(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가 13일 2018년도 서울시 생활임금을 시급 9211원으로 확정했다.

정부가 지난 8월 고시한 내년도 법정 최저임금 7530원보다 1681원(22.3%) 많고, 올해 서울시 생활임금(8197원)보다는 1014원(12.4%) 인상 된 금액이다.

확정된 생활임금을 적용한 근로자 1인당 월급액은 192만5099원이다. 올해(171만3173원)보다 21만1926원(12.4%) 인상된다. 

확정된 내년도 생활임금을 1인 근로자의 법정 월 근로시간(209시간)으로 환산한 것으로 보편적 임금기준인 근로기준법상 통상임금을 기준으로 한다. 

내년도 생활임금 적용 대상은 공무원 보수체계를 적용받지 않는 ▴서울시 및 서울시 및 투자‧출연기관(21개) 소속 직접고용 근로자 ▴시 투자‧출연기관 자회사(3개) 소속 근로자 ▴뉴딜일자리사업 참여자 ▴민간위탁 근로자 등으로, 총 1만여 명 규모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시는 지난 2015년 광역자치단체 최초로 생활임금제를 도입, 서울의 소비자물가상승률 등 각종 지표를 고려해 매년 평균 11%씩 인상했으며 오는 2019년 1만 원대 진입을 추진 '생활임금 1만 원 시대'를 연다는 계획이다. 

'서울형 생활임금'은 근로자가 일을 해서 번 소득으로 가족과 함께 주거, 음식, 교통, 문화 등 서울에서 실제 생활이 가능하도록 기본적인 임금 수준을 보장해주는 제도다. 

시는 생활임금액 상승 추이, 서울시 소비자물가상승률을 비롯한 각종 통계값 추이 등을 감안할 때 오는 2019년에는 생활임금이 1만 원대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서울시는 서울시 생활임금위원회 심의(지난 8월29일)를 거쳐 이와 같이 내년도 생활임금을 확정하고 오는 21일자로 고시한다고 밝혔다.

박원순 시장은 "생활임금은 서울지역 특성을 반영하여 노동자들이 인간다운 생활이 가능하도록 하는 최소한의 임금"이라며"도입 3년차를 맞는 생활임금이 공공 영역을 넘어 민간으로 확산돼 노동자들의 실질적인 생활을 보장하고 우리사회의 불합리한 요소들을 해소해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