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9월 24일 일요일

닫기
대구지역 기업, "추석 체감경기 지난해 보다 '악화'"…내수경기 침체 탓

추석 연휴 평균 휴무일 7일
임시공휴일 휴무율 44%

(아시아뉴스통신= 박종률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9월 13일 18시 52분

대구지역 기업 10곳 중 7곳이 올해 추석 체감경기가 지난해 보다 악화됐다고 답했다.

또 올해 추석 연휴 평균 휴무일은 7일로 조사됐다.

13일 대구상공회의소가 지역기업 194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7년 추석 경기 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기업의 70.1%가 지난해 추석에 비해 체감경기가 악화(매우 악화+다소 악화)됐다고 답했다.

반면 비슷하다는 응답은 26.3%, 호전(매우 호전+다소 호전)됐다는 응답은 3.6%에 불과했다.

업종별로 악화응답 비율은 서비스업이 72.8%로 가장 높았고 제조업 68.6%, 건설업 60% 순으로 나타났다.

체감경기가 '악화됐다'고 답한 기업의 78.2%가 내수경기 침체 및 수요 감소를 원인으로 답했다.

응답기업의 71%는 이번 명절에 상여금을 지급할 것으로 응답했으며, 기본급의 50%를 지급하겠다는 응답이 31.2%로 가장 많았다.

추석선물을 지급하겠다는 기업도 81.4%였으며, 추석선물로 생활용품(54%)과 식품(33.5%)을 가장 많이 지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상여금이나 추석선물 모두 지급하지 않겠다는 업체는 6.4%에 그쳤다.

한편 오는 30일부터 다음달 9일까지의 추석연휴 총 10일 중 10일을 모두 쉰다는 기업은 29.6%였고, 평균 휴무일은 7일로 조사됐다.

응답기업 중 다음달 2일 임시공휴일과 6일 대체휴일에 모두 휴무한다는 기업은 41.2%였으며, 2일만 휴무하는 기업은 2.6%에 불과했다.

반면 다음달 6일만 휴무하는 기업은 33.5%였으며, 양일 모두 근무하는 기업도 21.7%로 나타났다.

이재경 대구상의 상근부회장은 "임시공휴일 지정으로 10일간의 최장 추석연휴가 정해졌지만, 실제 지역기업들은 납품기일 등 여러 가지 사정으로 인해 세 업체 중 두 업체는 10일간 모두 쉬지는 못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