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9월 24일 일요일

닫기
충북지역 소상공인, 내년 경기전망 ‘흐림’

중기중앙회 충북본부…경영상황 및 경기전망조사서 45% 악화 예상

(아시아뉴스통신= 백운학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9월 14일 13시 47분

2018 경기전망표.(자료제공=중기중앙회 충북본부)

충북도내 소상공인 10명 가운데 4.5명은 내년 경기가 악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14일 중소기업중앙회 충북지역본부가 도내 소상공인 16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2017년 소상공인 경영상황 및 경기전망조사’ 자료에 따르면 45.1%가 내년 경영상황이 악화될 것이라고 답했다.

반면 호전될 것이라는 응답은 17.1%에 불과했다.
 
전년대비 올해 경영상황이 어려웠다고 응답한 비율은 78.1%(다소 어려움 43.3%. 매우 어려움 34.8%)에 달했다.

경영수지 또한 65.9%가 적자상태라고 응답했다.

경영수지 악화 요인으로는 소비심리 위축에 따른 판매부진(55.6%)과 동일업종 소상공인간 경쟁 심화(33.31%) 때문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구인난 및 인건비부담(29.6%) 등이 뒤를 이었다. 
 
2018년 경영전망에 대해서는 악화될 것이라는 부정적 전망(45.1%)이 호전될 것이라는 전망(17.1%)보다 훨씬 높았다

경영상황 개선을 위해 필요한 정책으로는 각종 공과금 및 세부담 완화(64.6%)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자금지원 확대(50.0%), 정부자금 조기집행(20.7%) 등을 꼽았다.

 김재영 중기중앙회 충북본부장은 “내수부진과 업체간 과당경쟁 등으로 소상공인들의 경영상황이 지속적으로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며 “소상공인들에 대한 세부담 완화, 자금지원 확대 등 현장의 목소리를 제대로 파악해 적절한 처방을 내리는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 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