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0월 21일 토요일

닫기
제주지역 항공 서비스, 소비자 불만 급증…‘과다 위약금’

(아시아뉴스통신= 고유진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9월 28일 16시 00분

과다위약금 등  제주지역 항공서비스에 대한 소비자 불만이 증가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아시아뉴스통신= 김재현 기자

최근 여행수요가 늘면서 항공여객 시장 성장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소비자 불만도 증가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이 ‘제주지역 항공여객운송서비스’ 관련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소비자 불만상담 추이를 분석한 결과, 지난 3년 6개월 간총 439건이 접수됐으며 특히 지난해에는 전년대비 24.6% 증가한 142건이 접수됐다고 밝혔다.
 
유형별로는 항공권 구매 취소 시 위약금 과다요구 및 환불거부·지연 등 ‘환불’ 관련이 196건(44.6%)으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결항, 연착 등 ‘운송 불이행·지연’ 87건(19.8%), ‘위탁수하물 분실·파손’ 29건(6.6%), ‘계약변경 및 할인적용 불만’ 22건(5.0%) 등의 순이었다.
 
항공사명이 확인 가능한 299건을 분석한 결과, 국적별로는 국적항공사가 262건(87.6%)으로 외국적항공사 37건(12.4%)보다 많았으며 세부적으로는 국적항공사 중 저비용항공사가 209건(79.8%)으로 대형항공사 53건(20.2%) 보다 많았다.
 
(사진 출처 = 한국소비자원)

대형항공사의 경우 전체 소비자 불만 중 ‘운송 불이행·지연’이 차지하는 비율은 26.4%로 저비용항공사(22.0%) 보다 높았다. 반면 저비용항공사의 경우, ‘위탁수하물 분실·파손’과 ‘계약변경 및 할인적용 불만’이 전체의 각 9.1%, 8.6%로 대형항공사에 비해 상대적으로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국적항공사의 환불수수료를 비교한 결과, 국내선은 대형항공사가 1000~8000원으로 다소 저렴했으며 저비용항공사는 특가 상품의 환불이 어려운 경우도 있어 항공권 구매 시 가격 및 환불조건을 꼼꼼히 비교할 필요가 있었다.
 
국제선의 경우, 대형항공사와 저비용항공사 모두 취소시기에 따라 4∼7개의 구간으로 나누어 차등부과하고 있었으며 출발일이 가까울수록 높은 수수료를 부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피해 예방을 위해 항공권 구매 시 약관과 예약내용을 꼼꼼히 확인할 것, 출발일 전 스케줄 변동 여부를 수시로 확인하고 최소 출발 2~3시간 전 공항에 도착할 것, 최종 목적지에서 위탁수하물이 도착하지 않거나 분실?파손된 경우 즉시 공항 내 항공사 직원에게 알릴 것을 당부한다”고 전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