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0월 21일 토요일

닫기
[기자수첩] 원희룡·강창일·오영훈·위성곤, 누가 답할 것인가

강정 해군기지반대위, 지역 정치인들에게 '도민의 의사' 질문

(아시아뉴스통신= 이재정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0월 01일 23시 56분

4.3 의 아픈 역사를 딛고 평화의 섬으로 지정된 제주가 내년 4.3 70주년, 송악산 공군기지 반대 투쟁 30 주년을 앞두고 또 다시 도민의 희생을 불러올 군사화의 격랑에 휘말리고 있다.

좁은 한반도에서 전쟁이 일어나면 한반도의 남과 북이 함께 공멸하는 것은 자명하다. 제주에 주한미군이 들어온 것은 불필요하게 긴장이 고조되는 한반도와 동북아 정세에서 제주도 예외 일 수 없다.

지난 21일 문재인 대통령은 한미일 공조를 굳건히 하기로 한 한미일 정상회담 직전 트럼프와 한미 정상 회담을 갖었다. 이 자리에서 한국의 ‘최첨단 군사 자산의 획득과 개발’ 및 한국과 주변지역에 ‘미국 전략  자산의 순환 배치를 확대’하기로 합의했다. 여기에는 현재 논란이 되는 핵잠수함도 포함되어 있다 한다.

갈등 해결보다 긴장 고조를 유발할 수 있는 호전적 합의에 강한 의문을 제기한다고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대책위원회는 밝혔다. 

제주해군기지가 미국의 대중 대러 대북 전략의 볼모로 쓰이는 것을 반대하는 것이다. 이는 제주해군기지가 미군의 거점이 되어서는 안된다는 입장이며 폐쇄 요구까지 이어진다.  

지난 26일 미 소해함 치프가 제주해군기지에 기습적으로 들어왔다. 치프는 미 7함대 소속이며 일본 사세보를 모항으로 한다. 우리는 제주해군기지가 전쟁 발발 또 그 유사시 사세보, 최근 미 해병대 기지로 통합한 이와쿠니, 오키나와 등의 미군 기지와 연계되어 발진기지로 그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는 예측에 우려스런 상황이다. 

특히 지난 28일 JTBC의 보도 사이버사령부 김기현 전 부이사관 증언에 따르면 "90% 정도의 제주해군기지 건설반대 여론을 사이버사령부 요원들이 밤샘작업을  해 20% 로 낮추었다"고 한다.

이런 증거들이 제주해군기지가 국민의 의사에 반하고 정부가 기만과 탄압을 통해 건설된 것이며 어떠한 명분도 없는 시설이라는 점을 증명하기도 한다.

중요한 점은 기지와 군수 산업 시설이 있는 곳은 항상 공격의 대상이었다는 것이다. 히로시마가 그랬고 나가사키가 그랬다. 제주는 이미 역사 속에서 발진 기지 이자 공격 대상 가능성이 있는 곳이었다.

1937년 중일 전쟁 때 일본 해군이 세운 알뜨르 비행장에서 출격한 비행기들은 난징과 상해의 무고한 중국인들을 살해했다. 일제는 패망 직전에 결 7호 작전을 세워 만약의 공격에 대비하느라 무고한 도민들을 강제로 동원시켜 혹사 시키지 않았던가.

특히 올해는 그 난징 학살 80 주년이 되는 해이기도 하다.

몇군데 언론에 의하면 10월에 핵 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를 비롯한 미 항모강습단이 한반도 해역에서 우리 해군과 연합훈련을 할 예정이라 한다.

이에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대책위원회는 제주해군기지가 공격적인 한미 연합의 볼모 혹은 미 해군의 핵심 전력 자산 배치에 항의한다는 것을 밝혔다. 

나아가 제주해군기지가 남방해양수송로 보호와 해양영토 및 자원 확보를 위해 건설한다고 한 해군의 입장을 복기한다. 결국 최근 미군함과 외국 군함이 제주 바다에 어떤 목적으로 군사작전을 하고 있는지 도민에게 낱낱이 밝힐 것을 요구하고 있다. 

또한 도민의 평화적 생존권을 위해 제주해군기지가 건설 당시의 목적에 부합하게 운용되는지에 대해 원희룡 도지사는 물론 지역 정치인들의 입장을 알려 줄 것도 요구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실시간 급상승 정보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