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2월 15일 금요일

닫기
포항시, 해상케이블카 설치사업 본격 추진

여남~영일대~송도일원 영일만 관광특구 추진 나서

(아시아뉴스통신= 이진우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0월 06일 09시 31분

포항 해상케이블카 설치사업 조감도.(사진제공=포항시청)
경북 포항시는 환동해 해양관광도시 랜드마크가 될 해상케이블카 설치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영일대해수욕장 일원(포항여객선터미널~환호공원 전망대)에 총연장 1.8km로 설치될 포항 해상케이블카 설치사업이 580억원의 민간자본을 투입, 올해 착공해 오는 2019년 완공될 예정이다.

포항시는 해상케이블카를 설치해 바다 위 100m 높이에서 아름다운 영일대해수욕장과 깨끗한 동해바다를 한눈에 감상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철의 도시 이미지를 형상화한 로봇체험관(AR·VR체험)과 전망타워, 짚라인, 누드보트 등의 연계사업을 발굴하고, 연오랑 세오녀 비단묶기, 스틸아트 활용 사랑의 자물쇠 등 브랜드스토리 개발을 통해 포항만의 차별화된 이미지를 홍보할 수 있는 방안도 함께 마련하고 있다.

대한민국 대표 해양도시인 경남 통영과 전남 여수, 부산 송도에도 해상케이블카가 설치돼 있으며 전남 목포도 지난달 중순 착공에 들어갔다.

해상케이블카 탑승객은 연간 120만명에서 많게는 200만명까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부산 송도 해상케이블카는 올해 6월 개장이후 3개월간 탑승인원이 50만명을 넘어서는 등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포항지역에서도 해상케이블카가 완공되면 1006억원의 생산·부가가치 유발효과와 약 1400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나타나는 것으로 분석된다.

포항시는 여남~영일대~송도 일원을 도심권역 해양관광의 중심지로 육성하기 위해 ▲외국인 관광객을 위한 우수관광 상품개발·육성 ▲관광편의시설 개선 ▲특색 있고 다양한 축제·행사 개최 및 홍보 ▲주변지역 연계 관광코스 개발 등을 담은 '영일만 관광특구' 지정에도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관광특구로 지정되면 관광진흥법에 따라 관련 법령 적용이 일부 배제되거나 완화되며 특구지역 공모사업을 통해 매년 약 30억원 규모의 국비와 관광개발진흥기금 융자 지원이 가능하고 일반·휴게음식점에 대한 옥외영업도 허용된다.

관광특구는 관광진흥법 제70조에 따라 시장·군수가 신청하면 관련 기관 협의를 거쳐 도지사가 지정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역에 산재된 해양자원의 연계를 통한 복합 해양관광사업화는 해양레저와 관광, 서비스 등 고부가가치 산업의 융·복합으로 이어져, 더 많은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다"며 "해상케이블카 설치사업을 비롯해 패키지형 관광상품 개발로 환동해 해양문화관광 중심 도시로 도약의 발판을 착실히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