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0월 21일 토요일

닫기
빙상경기 개최도시 '강릉" 새로운 도시로 탈바꿈

도시 곳곳 확! 달라진 강릉에 출향시민 놀라움과 반가움 표시

(아시아뉴스통신= 이순철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0월 09일 23시 44분

확! 달라진 강릉 중앙동 거리.(사진제공=강릉시청)

긴 추석연휴를 맞아 고향을 찾은 출향시민들이 변모된 강릉도심 모습에 놀라움과 반가움을 표시하며 120여일 앞으로 다가온 2018평창동계올림픽 성공개최에 기대감을 높였다.

강릉시가 지난 9월 1일부터 28일까지 실시한 내 집 내 점포 앞 화분 내놓기 캠페인을 통해 확 달라진 도심의 모습을 보며 고향을 찾은 출향시민들은 강릉시민들의 동계올림픽 성공개최 의지에 큰 박수를 보냈다.

특히 강릉을 찾은 출향시민과 관광객들은 세계 최고 수준으로 조성된 빙상경기장, 강릉오죽한옥마을, 월화거리, 경포일대에 조성 중인 대규모 숙박시설 등은 동계올림픽을 준비하면서 확 바뀐 강릉의 도시 환경과 관광, 교통 인프라에 놀라움을 표시했다.
 
강릉 출향시민들이 동계올림픽 성공계획를 다짐하고 있다.(사진제공=강릉시청)

또 강릉시 중앙동 문화의 거리, 초당 두부마을, 안목 커피거리는 꽃 화분과 화단으로 조성, 꽃으로 가득한 아름다운 도시로 변모된 강릉의 모습에 출향시민들은 감탄을 자아냈다.

이와 함께 시는 지난 9월 3일부터 추석 연휴가 시작되는 25일까지 23일간 시청 전부서는 전국 출향 시민회‧도민회를 대상으로 동계올림픽과 빙상경기 개최도시 강릉 홍보 활동을 전개했다.

이를 위해 시는 전국 47개 출향 시민회‧도민회 4479명을 방문한 시는 2018 올림픽 빙상개최 도시 강릉 홍보 브리핑과 함께 강릉시장 서한문 전달, 홍보영상 상영, 팜플릿 및 기념품(배지, 인형), 올림픽 성공개최를 위한 기념 촬영(현수막 및 배너 제작) 등을 통해 동계올림픽 붐업 열기를 전국적으로 확산시켜 나갔다.
 
경기도 재향 강릉시민들이 동계올림픽 성공개최를 다짐하고 있다.(사진제공=강릉시청)

고향을 방문한 출향시민들은 “상전벽해(桑田碧海)라는 말이 실감난다. 시민 모두가 올림픽 성공개최를 위해 한 마음 한 뜻으로 뭉친 결과”라며 “출향시민들도 고향에서 개최되는 동계올림픽 홍보를 위해 적극 발 벗고 나서겠다”고 말했다.

또 출향단체 관계자들은 “내 고향 강릉에서 동계올림픽이 개최되는 것에 대해 큰 자부심을 느끼고 있으며, 성공 올림픽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면서 “출향시민들도 고향의 일이라면 두 팔 걷고 앞장서고 있으며 동계올림픽 경기 입장권을 구매해 직접 관람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최명희 강릉시장은“10월부터 세계 각국의 외신기자들이 올림픽 개최도시 강릉을 방문할 예정" 이라며 “22만 강릉시민을 비롯해 모든 출향시민들께서 유치과정에서부터 개최 준비까지 많은 관심과 지원을 보내주신 결과"며 "앞으로도 화분내놓기 등 지속적인 도심환경정비는 물론 선진 시민의식 확립에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