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2월 15일 금요일

닫기
장동건·임윤아,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 확정

(아시아뉴스통신= 도남선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0월 10일 11시 18분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의 개막식 사회자로 배우 장동건과 임윤아가 선정됐다. 당초 장동건과 함께 개막식 사회를 보기로 했던 배우 김하늘은 의료진의 권유로 부득이 참석할 수 없게 됐다./아시아뉴스통신DB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배우 임윤아를 개막식 사회자로 확정됐다. 임윤아는 배우 장동건과 함께 오는 12일 영화의 전당에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의 화려한 개막을 알릴 예정이다. 

당초 개막식 사회자로 선정되었던 배우 김하늘은 갑작스런 2세 소식에도 불구, 사회자로서 개막식에 참석할 의지를 피력하였지만 의료진의 권유로 아쉽게도 참석할 수 없게 되었다. 이러한 소식에 후배인 임윤아는 선배에게 축하와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며, 그녀를 대신할 개막식 사회자로 나서 김하늘을 지원사격 하기로 했다. 이에 부산국제영화제는 배우 장동건과 함께 영화제의 포문을 열 개막식 사회자로 임윤아를 최종 확정지었다.
 
개막식 사회자로 부산국제영화제를 찾게 될 임윤아는 걸그룹 ‘소녀시대’로 데뷔해, 2007년 드라마 [9회말 2아웃]으로 배우 활동을 시작하였다. 이후 드라마 [너는 내 운명](2008), [신데렐라맨](2009), [사랑비](2012), [총리와 나](2013), [THE K2](2016), [왕은 사랑한다](2017) 등에서 활약하며 음악과 연기 모두에 재능 있는 대한민국 대표 팔방미인으로 등극했다. 최근에는 영화 <공조>(2017)로 매력 넘치는 캐릭터를 선보이며 성공적으로 국내 스크린에 데뷔하기도 했다. 
 
배우 장동건과 임윤아의 사회로 진행되는 개막식이 끝난 후에는 올해 개막작인 신수원 감독의 <유리정원>(2017)이 상영될 예정이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