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0월 23일 월요일

닫기
한국, 모로코에 1-3 완패,,,수비 또 다시 무너져

(아시아뉴스통신= 박신웅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0월 11일 00시 58분

10일(한국시간) 스위스 빌/비엔느 티쏘 아레나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초청 한국-모로코 친선경기 모습.(사진제공=대한축구협회)

한국 축구 대표팀은 10일(한국시간) 스위스 빌/비엔느 티쏘 아레나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초청 국가대표팀 친선경기에서 모로코에 3-1로 패하며 또  다시 무너졌다.

전반에 두골을 내 준 후에 한국은 후반 초반 다시 1골을 허용하며 3-0으로 뒤졌으나 후반 21분 손흥민이 페널티킥으로 만회골을 넣었 무실점 패배는 간신히 피했다. 

한국은 이로써 지난 7일 러시아에 2-4로 패해 유럽 원정 2연전을 모두 패배한 셈이다.

신태용 감독은 러시아전과 마찬가지로 변형 스리백을 기반으로 한 3-4-3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지동원이 최전방 공격수로 나선 가운데 손흥민, 남태희가 좌우 측면을 맡았다. 중원에는 임창우-김보경-기성용-이청용이 포진했다. 수비진은 김기희-장현수-송주훈으로 구성됐다. 골문은 김진현이 지켰다.

미드필더 이청용은 두 경기 연속 낯선 포지션인 윙백으로 기용됐으며 장현수는 공격시 위로 올라서 볼배급에 관여하는 리베로로 활약했다.

한국은 전반 10분 만에 모로코의 우사마 탄난에게 연달아 두 골 모두 수비 실수로 골을 내줬다.첫 골은 수비진이 수적 우세에도 불구하고 역할 분담이 제대로 되지 않아 공간을 내줬으며 두 번째 골은 김기희의 미스로 시작됐다.
 
10일(한국시간) 스위스 빌/비엔느 티쏘 아레나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초청 한국-모로코 친선경기 모습.(사진제공=대한축구협회)

신태용 감독은 기존 경기와 달리 전반 30분 전에 선수 3명을 교체했다. 남태희 대신 권창훈, 김보경 대신 구자철, 김기희 대신 정우영이 들어왔다. 이와 동시에 포메이션도 스리백에서 포백으로 전환하며 4-2-3-1 전술로 임했다. 

결국 한국은 전반은 0-2로 뒤진 채 끝냈다.

후반을 맞은 신 감독은 지동원 대신 황일수를 투입해 공세에 나섰다. 지동원이 빠진 최전방 공격수 자리에는 손흥민이 대신했다.

그러나 한국은 또 다시 후반 2분 모로코의 이스마일 엘 하다드가 시도한 왼발슛에 또 다시 골을 내줬다.

한국은 3-0으로 뒤진 채 반격에 나서 여러번 슈팅을 시도했으나 만회골을 얻지 못했다. 권창훈의 왼발슛은 골대를 맞고 나갔으며 손흥민의 오른발 슛은 골키퍼가 쳐냈다.

한국은 후반 21분 구자철이 상대 골키퍼의 패스를 가로챈 뒤 돌파하는 과정에서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손흥민은 오른발 슛으로 침착하게 골을 성공시켰다.

그러나 한국은 남은 시간 동안 모로코 골문을 향해 파상 공세를 폈으나 추가 골을 얻는데 실패하며 경기를 마쳤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