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2월 18일 월요일

닫기
평창군, 오대산국립공원 등 21만명↑···국내외 관광객 증가

(아시아뉴스통신= 변병호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0월 11일 10시 51분

강원 오대산 천년 옛길 선재길이 가을단풍이 곱게 물들어 탐방객들로부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사진은 오대산 천년 옛길 선재길 섶다리 전경(사진제공=오대산국립공원사무소)
강원 평창군은 2018평창동계올림픽 주 개최지로서 국내외 관광객이 날로 증가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9일까지 10일간의 추석 황금연휴를 맞이해 오대산국립공원에 9만명 방문, 대관령 양떼목장 4만6000명, 에코그린캠퍼스(삼양목장) 3만3000명, 하늘목장 3만명, 효석문학관 1만4000명, 미탄 백룡동굴 탐험1천 600명 등 연휴기간 평창군 주요 관광지에만 21만명 이상 다녀간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2018평창동계올림픽이 열리는 대관령면에는 주요 관광지와 알펜시아리조트, 용평리조트 등에 23만명의 관광객이 방문해 전년대비 30%가 증가하였다.

또 2017 평창백일홍축제가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8일까지 성황리에 마무리되면서 25만명(유료 입장객 7만명)이 축제를 다녀간 것으로 집계돼 지난해와 비교하였을 때 5만명 이상 축제 관광객이 증가했다.

특히 군은 앞으로 주요 관광지와 사업장 점검을 실시해 다가오는 2018평창동계올림픽 사전 준비작업을 할 수 있는 기점이 되도록 총력을 다 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그동안 대관령면을 찾는 관광객이 불편을 겪었던 대관령면 로터리 주변 시가지 내주요공사구간 '대관령로터리~흥일회관(횡계길)' 및 '대관령로터리~하이랜드(대관령로)' 의 아스콘포장공사를 마무리 했으며 대관령로터리 중앙부의 경계석과 보도블럭 공사도 이달 말까지 마무리 할 예정이다.

한편 심재국 평창군수는 “이번 연휴기간 동안 관광객의 방문으로 평창군 지역 경기활성화에 큰 역할을 했다”며“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개최와 방문객 편의를 위해 사전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