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0월 21일 토요일

닫기
영남대 고영건 교수, '경북과학기술대상'서 '진흥상' 수상

'고강도 경량소재 및 다기능 첨단 신소재 핵심기술' 연구 성과 탁월
역대 '진흥상' 수상자 가운데 최연소 수상 영예

(아시아뉴스통신= 박종률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0월 12일 10시 02분

고영건 영남대 신소재공학부 교수.(사진제공=영남대)

영남대학교는 고영건 신소재공학부 교수(41)가 '제17회 경북과학기술대상'에서 '진흥상'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고 교수는 역대 진흥상 수상자 가운데 최연소 수상의 영예도 안으며, 차세대 과학 기술을 이끌 신진 과학자로서 인정받았다.

고 교수는 고강도 경량 소재와 다기능 첨단 신소재의 핵심기술 분야에서 탁월한 연구 성과를 거뒀다.

고 교수는 국내 금속 분야 연구자 중 이례적으로 미국화학학회에서 출판하는 ACS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즈 앤 인터페이스(Applied Materials & Interfaces)에 논문을 게재하는 등 최근 3년간 세계최고 수준의 국제학술지에 54편의 논문을 게재했으며, 7건의 특허를 등록하는 등 왕성한 연구 활동을 펼치고 있다.

고 교수는 첨단 임플란트 소재, 고강도.고연성 마그네슘 합금, 금속.세라믹 이중접합 코팅기술 등을 개발해 산업계로부터도 주목받는 등 국내 소재산업 발전에도 기여하고 있다.

고 교수는 학문 연구뿐만 아니라 인력 양성에 기여한 공로도 크다.

지난 7월 일본에서 개최된 '2017 APSMR(Asia Pacific Society for Materials Research)'에서 고 교수가 지도하는 학부생과 대학원생이 1, 2, 3등을 석권하며 세계 수준의 연구력을 보여줬다.

세계적으로 권위있는 국제학술대회에서 단일 연구실 소속 학생들이 1~3위를 수상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경우로 당시 학계로부터 상당한 주목을 받았다.

고 교수는 포항공대에서 학사.석사.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지난 2007년부터 메사추세츠공과대(MIT, Massachusetts Institute of Technology)에서 박사 후 과정을 수행한 후 2009년 3월부터 영남대 교수로 재직 중이다.

고 교수는 일찍이 국내외로부터 연구 성과를 인정받고 있다.

지난 2006년 미국 금속재료학회(TMS) 실버메달, 2008년 재미한인과학기술자협회 주관 하버드대학교 연례 심포지엄 최우수논문상, 2012년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과학기술우수논문상 등을 수상했으며, 대한금속.재료학회로부터 2014년 신진학술상과 한국소성가공학회 2017년 신진학술상을 잇달아 수상하기도 했다.

한편 경북도는 지난 2001년부터 매년 과학기술 육성 및 과학기술문화 확산 등에 공로가 현저한 개인 또는 단체를 발굴해 경북과학기술대상을 시상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