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2월 18일 월요일

닫기
신고리 5·6호기 ‘찬반 논란’ 확산

원전 자료 "잘못된 정보" 심각···찬반 결론 오는 20일 발표

(아시아뉴스통신= 윤요섭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0월 12일 09시 57분

신고리 원전 5·6호기 만평.(사진출처=신고리5·6호기공론화위원회 홈페이지)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 중단 여부를 놓고 찬반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찬반 결론은 오는 20일 발표될 예정이다. 공론화위원회의 최종 결정을 앞두고 울산과 부산지역에서는 찬반 단체의 여론전이 거세다.

신고리 5·6호기 건설 찬반 단체는 지난 11일 오전 울산시청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각각 집회와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오후에는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주최한 순회토론회가 울산대 학생회관에서 진행됐다.

이같은 분위기 속에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시민참여단에 반(反)원전 측인 '건설 중단' 단체들이 제공한 동영상 자료에서 상당 부분이 사실과 다르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을 빚고 있다.

울산지역 환경단체로 구성된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울산시민운동본부’는 11일 오전 11시 울산시청 정문에서 원전 건설 중단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집회에서 “원전 없는 안전한 세상에서 아이들이 살게 하자”고 주장했다.

‘탈핵 자전거 원정대’도 기자회견을 통해 원전 5·6호기 건설 중단을 촉구했다.

원정대는 지난 10일 부산시청에서 출발해 이날 울산, 12일 경북 경주시청, 오는 13일 대전시청에서 차례로 기자회견을 가진 뒤 14일 서울지하철 1호선 종각역 부근에 도착해 5·6호기 건설 백지화를 촉구하는 ‘집중행동’을 벌인다.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부산시민운동본부’와 탈핵부산시민연대는 10일 원전 모형을 부산에서 서울까지 보내는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이 행사는 신고리 5·6호기가 안전하다면 서울에 짓자는 취지로 기획됐다.

반면 전경술 울산시 창조경제본부장은 11일 오전 기자간담회를 열고 “신고리 원전 5·6호기는 계획대로 건설돼야 한다”며 울산시의 공식 입장을 밝혔다.

전 본부장은 “신고리 5, 6호기가 기술적으로 안전한지는 누구나 납득할 수 있는 과학적 방법으로 평가돼야 할 사안이지 여론이나 투표로 결정할 사안이 아니다”며 “신고리 5·6호기(APR-1400) 유럽형 모델인 EU-APR 표준설계가 유럽사업자요건(EUR) 인증 심사를 최종 통과한 것을 감안하면 안전하지 않다고 단정하긴 어렵다”고 말했다.

박학천 대변인(울산시의원)을 비롯한 자유한국당 울산시당 대변인단도 이날 오전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공정 30%인 신고리 5·6호기 건설이 중단되면 2조8000억원의 손실이 발생하고 연인원 720만명의 일자리도 사라져 지역 경제에 큰 타격을 줄 것”이라고 우려했다.

윤시철 울산시의회 의장도 10일 기자회견에서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삼는 신고리 5·6호기는 반드시 건설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울산시의회는 6월 본회의에서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 중단 반대 결의안’을 채택한 바 있다.

이런 가운데 공론화위는 11일 울산에서 마지막 토론회를 진행했다. 시민참여단 478명은 13일 오후 충남 천안시 교보생명 연수원에서 종합토론을 벌인다. 1, 2차 조사를 완료한 시민참여단은 토론 기간 3, 4차 조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공론화위는 전체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20일 원전 건설 중단에 대한 최종 권고안을 정부에 전달하게 된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