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0월 18일 수요일

닫기
영암군, 영산강수계 특별지원사업비 2억2천만원 확보

(아시아뉴스통신= 고정언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0월 12일 13시 31분

전남 영암군(군수 전동평)은 영산강수계 2018년도 특별주민지원사업에 선정, 특별지원사업비 2억2000만원을 확보했다고 12일 밝혔다.
 
특별주민지원사업은 영산강수계 주민지원사업의 효율성과 만족도 제고를 위한 사업으로, 영암군은 영암읍 반송정마을 공동창고 시설개선 사업에 응모해 특별주민지원사업 대상으로 최종 선정됐다.
 
이번 사업은 반송정마을 인근에 최신 설비의 도정공장이 없어 원거리까지 이동해야하는 주민 불편을 해소하고, 각 농가에서 재배된 벼를 1차 가공에서 벗어나 다양한 가공품을 생산·상품화해 수변구역 주민들의 소득을 창출하고 생산과 식품, 제조, 가공, 유통, 판매, 체험, 축제 등과 다양하게 연계해 6차 산업화의 기틀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에 따라 군은 총 사업비 2억2000만원 중 특별지원사업비 1억 7600만원과 군비 3300만원 자부담 1100만원을 확보해 마을 입구에 위치한 노후된 마을 공동 창고를 리모델링하고, 미곡 정미시설 및 저온 저장고 설치 등 최신 시설을 갖춰 주민 소득증대에도 크게 기여할 계획이다.
 
한편, 군은 지난 2006년 영암읍과 금정면의 수변구역 지정 이후, 해마다 3억5000여만원의 직간접 사업비를 지원 받아 주민들의 복지증진은 물론 소득증대를 위한 기반구축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