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0월 23일 월요일

닫기
관제데모·성명·보수단체 동원에 재외공관 개입 "정황 포착" 

국정 역사교과서 비판 보도한 현지 언론인에 사실 왜곡.거짓 설명까지

(아시아뉴스통신= 고상규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0월 12일 15시 08분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 / 아시아뉴스통신

청와대 민정수석실 캐비닛에서 국정 역사교과서와 관련한 문건이 발견됐다. 문건에는 재외공관까지 나서 관제데모와 관제성명을 지시한 정황이 포착돼 이를 둘러싼 논란이 확산될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국회 교문위)은 12일 주샌프란시스코 총영사관이 2015년 12월 작성한 '북가주 한국전 참전단체 역사교과서 국정화지지 성명'과 그 해 주로스앤젤레스 총영사관에서 함께 작성된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 당관 앞 시위'를 근거로 이같은 의혹을 제기했다. 

샌프란시스코 총영사관서 작성된 공문에 따르면 총영사는 2015년 12월 22일 한 식당에서 보훈단체 회원들을 면담하고, 외교부 장관 등에 '젊은이들의 올바른 역사의식을 고양키 위해 역사교육의 정상화가 필요하다'고 언급하고 당일 오찬에 참석한 대한 재향군인회 미북부서부지회, 6.25 참전유공자 미주연합회, 해병대 전우회 등 5개 단체 공동명의로 성명서를 발표했다.

특히 첨부된 성명서에는 총영사가 역사교육의 정상화가 필요하다고 요구하고, 이에 부응해 참석 단체들이 국정 역사교과서 지지성명을 발표한 이후 이 문건을 외교부 등에 보고한 것이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로스앤젤레스 총영사관이 작성한 공문에는 '공관 앞에서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시위가 있었는데 보수단체(자유대한민국지키기 국민운동본부 미서부지회) 회원 약 20여명이 당관 정문 앞을 선점해 시위를 규탄하는 피켓을 들고 대치, 시위자들이 구호를 외칠 때에는 보수단체 회원들이 애국가 제창 등 맞대응을 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시위가 열리기 30분전 이미장소를 선점해 맞불시위를 했다는 것은 공관 측의 관제데모 정황이 있다"고 판단했다.

박 의원 또, 주오스트리아 대사관에서 관련 기사를 비판적으로 다룬 기자를 불러 거짓 해명까지 했다는 의혹도 함께 제기했다. 

당시 오스트리아 대사관은 '독재세탁 박 대통령 입맛에 맞춘 역사수업'이라는 제목으로 보도한 기자를 불러 '역사교과서들이 북한과 마르크시즘을 미화했고, 저자의 개이적이고 편양된 반면, 국정 역사교과서는 합의를 중시하는 민주적 절차에 따라 투명하게 이루어지고 있다'는 등 사실을 왜곡해 거짓 설명을 했다고 박 의원은 설명했다.

이밖에도 박 의원은 외교 행낭에 까지 편향적인 홍보자료를 실었으며, 국립대병원 환자와 보호자에게도 국정 역사교과서를 홍보 했다는 것이다.특히 지난 2015년 당시 교육부장관이 부인했던 청와대 일일회의 공문도 발견됐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