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2월 16일 토요일

닫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유리정원 서태화 “시체 연기가 가장 힘들어”

(아시아뉴스통신= 도남선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0월 12일 17시 46분

12일 해운대 영화의전당 두레라움에서 진행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유리정원' 기자 간담회에서 주연배우 서태화가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서태화는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이 무엇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영화에서 죽는 역할은 몇번 해봤지만 이번 영화에서처럼 죽은 상태로 대사 한마디 없이 한 촬영은 처음이었다"며 "갑갑하기도 하고 색다른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곁에 있던 신수원 감독이 "눈썹만 움직여도 재촬영을 시켜서 아마 많이 힘들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아시아뉴스통신=도남선 기자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