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0월 21일 토요일

닫기
배임수재 수원농협조합장 동생 수사 굼뜬 경찰 '도마위'

(아시아뉴스통신= 정은아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0월 12일 23시 56분

경찰로고./아시아뉴스통신DB

수원농협 조합장 동생이 납품업체로부터 돈을 받은 혐의(배임수재)를 받고 있는 가운데 수원중부경찰서의 지지부진한 경찰조사가 도마에 올랐다.

지난 6월 중순 수원농협이 조합장 동생 A씨를 고발했지만 5개월동안 수원농협 관계자와 A씨에 대한 조사를 진행중이며 납품업체 B씨를 포함한 3명에 대해서도 단 한 차례만 조사했기 때문이다.

수원농협은 납품업체로부터 수년간 납품단가 부풀리기, 허위거래명세표를 작성하는 방식으로 뒷 돈을 받았다는 제보를 받고 A씨를 경찰에 고발했다.

수원농협이 수사권한이 없기 때문에 정확한 판단을 위해 공정한 수사기관에 의뢰했다는 이유다.

이와관련 수원중부서는 5개월 동안 수원농협 관계자와 A씨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으나 허위거래명세표와 납품하지 않은 물건 내역이 상이한 내용에 대해 B씨와 채소업체 경리 등 3명이 한 차례 조사만 마친 상태다.

납품업체 관계자는 "업체 경리직원이 이미 허위거래명세표에 대한 증언을 했지만 경찰 조사가 더디게 움직인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한달 반 전에도 조사가 한번 더 있다고 통보가 왔지만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언론사에서 취재가 시작되자 그날 저녁 바로 납품업체 직원이 중부서로부터 참고인 조사받으라는 전화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조합원들은 "6월에 고발된 사항에 대해 아직까지 결과 통보를 받지 못한 것은 이해할 수 없다"며 "경찰조사가 더디다보니 증거인멸 의혹과 정치인 개입설 등이 확산되는 만큼 경찰조사가 조속히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수원농협 관계자에 따르면 A씨는 모든 사실을 부인했으며 답변을 듣기위해 취재를 요청했으나 거절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수사가 진행되고 있으며 진행중인 고발내용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사실을 밝힐 수 없고 정당한 절차를 통해 수사를 마무리하겠다"고 해명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