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2월 18일 월요일

닫기
일부 어린이 칫솔, 안전기준 미달…“불량제품, 칫솔모 삼킬 수 있어”

(아시아뉴스통신= 고유진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0월 13일 16시 29분

어린이 칫솔의 일부 제품이 KS(한국산업표준) 안전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사진 출처 = 픽사베이)
어린이 칫솔의 품질불량으로 칫솔모 삼킴, 상해 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실제로 일부 제품은 관련 KS(한국산업표준) 안전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 유통·판매중인 어린이 칫솔 30개 제품을 대상으로 한 칫솔모와 칫솔 손잡이 강도 등에 대한 조사 결과를 13일 밝혔다.
 
최근 4년 6개월간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칫솔’ 관련 위해사례는 총 342건으로, 이 중 어린이 안전사고는 212건(62.0%)이다.
 
연령별로는 ‘만 3세 이하’가 163건(76.9%)으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연령이 올라갈수록 사고빈도가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특히 ‘칫솔모 탈락’으로 발생한 위해사례 24건 중 어린이 안전사고가 21건(87.5%)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인지능력이 떨어지는 어린이가 탈락된 칫솔모를 삼킬 경우 통증 뿐만 아니라 호흡곤란 유발 등의 응급상황으로 연결될 수 있어 보호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어린이 칫솔은 ‘어린이제품안전특별법’에 따른 ‘어린이제품 공통안전기준’을 준수해야 한다.
 
그러나 현재 칫솔모(강모) 다발 유지력, 칫솔 손잡이 충격(강도) 등의 물리적 안전기준이 없어 임의인증기준인 KS기준을 적용해 안전성을 확인한 결과, 조사대상 30개 중 2개 제품(6.7%)은 KS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출처 = 한국소비자원)

칫솔모 다발의 유지력이 부적합하면 칫솔모가 쉽게 탈락해 삼킴 사고를, 칫솔 손잡이 강도가 약하면 쉽게 부러져 상해 사고를 유발할 수 있다.
 
이처럼 품질이 불량한 칫솔을 사용할 경우 심각한 안전사고로 연결될 수 있으나, 현재 어린이 칫솔에는 물리적 안전기준 등 관련 위해를 예방할 수 있는 개별안전기준이 없어 제도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어린이 칫솔 제품은 ‘어린이제품 공통안전기준’에 따라 제조자명, 전화번호, 제조년월, 사용연령 등 안전인증표시(KC)를 최소 포장단위에 표시해야 하나 조사대상 30개 중 4개 제품(13.3%)은 제조년월, 안전인증표시(KC) 등을 표기하지 않아 기준을 위반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어린이 칫솔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관련 업체에 물리적 안전성(강모 다발 유지력, 칫솔 손잡이 충격시험) 관리 강화 및 표시사항 준수를 권고했다”며 “국가기술표준원에는 개별안전기준 신설 및 관리ㆍ감독 강화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