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2월 16일 토요일

닫기
경북식품과학마이스터고 내년 3월 개교..식품품질관리분야 인재양성

(아시아뉴스통신= 김상범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0월 13일 19시 03분

경북식품과학마이스터고 조감도.(사진제공=경북교육청)
경북교육청은 교육부 지정 3년만에 경북식품과학마이스터고가 내년 3월 개교를 앞두고 식품품질관리분야 영마이스터 인재양성을 위한 비상을 꿈꾸고 있다.

13일 경북교육청 관계자에 따르면 경북식품과학마이스터고는 지난 2014년 12월 19일에 교육부 식품분야 마이스터고에 지정됐다.

이 후 3년 동안 전교생 180명을 전원 수용할 수 있는 생활관, 강의실과 실습실을 겸비한 첨단 중복도형 실습동 증축 등 308억원의 예산을 투입했다.

경북식품과학마이스터고는 4차 산업혁명시대 미래사회의 성장동력분야인「바이오의약 및 식품품질관리」전문가 양성을 목표로 1학년은 공통과정, 2학년부터는 바이오와 식품코스로 현장실무맞춤식 교육과정 운영을 계획하고 있다.

최근 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 등 국내유수의 기업들이 바이오의약 및 식품품질관리 분야에 인력수요가 늘어나고 있는 점에 초점을 맞춰 현장실무맞춤형 교육과정을 개발했다.

특히 롯데칠성음료, CJ제일제당, 농심, 동서식품, 녹십자 등 40여개 기업과 MOU를 통해100여명의 채용약정을 체결하고 고졸 취업 성공시대를 야심차게 준비하고 있다.

한편 경북 영천시 신녕면에 있는 경북식품과학마이스터고는 오는 23일부터 25일까지 3일간 개교를 위한 첫 신입생 원서를 접수하고 식품품질관리과 3학급 60명을 모집해 전국 최고의 식품분야 명품 식품마이스터고 브랜드화로 비상을 꿈꾸고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