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1월 21일 화요일

닫기
군산 선박폐유 버린 어선주 해경에 붙잡혀

(아시아뉴스통신= 김재복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0월 16일 11시 15분

군산해경청사/아시아뉴스통신DB

전북 군산해역 선박에서 사용하고 버린 폐유 통(廢油 桶)을 부둣가에 방치한 어선주가 해경에 적발됐다.

16일 군산해양경찰서는 “지난 10일 오전 8시쯤 군산시 비응항에서 발생한 오염사고의 책임을 물어 9.7t급 어선 선주 A씨(女, 44)를 ‘수질 및 수생태계 보전에 관한 법률위반(배출금지)’ 혐의로 적발했.”고 밝혔다.

오염사고 신고를 접수한 해경은 현장에서 빠르게 방제 작업을 진행, 오염원 배출량이 크지 않아 추가 피해 등은 발생하지 않았다.

이날 사고는 부둣가에 방치되어 있던 윤활유통이 바다로 쓰러지면서 그 안에 담겨있던 폐유가 쏟아져 발생했지만 오염행위자 등 정확한 사고 원인은 찾을 수 없었다.

해경은 윤활유 통에 있는 일련번호를 토대로 지속적으로 구매자와 판매자를 조사한 결과 A씨가 다른 어선에서 사용하고 수협에 반납했던 것을 빈 윤활유 통을 가져다가 폐유를 버린 뒤 육상에 방치한 것으로 조사됐다.

해양오염사고의 원인규명을 위해 실시하고 있는 ‘윤활류 실명제’는 선박별로 윤활유 구입기록을 관리하는 것으로 이번 사고와 같이 원인미상의 오염사고가 발생했을 때 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이미희 군산해경 해양오염방제과 계장은 “주요 항구마다 폐윤활유를 반납, 처리할 수 있는 저장탱크가 마련되어 있지만 일부어선에서 반납하기 번거롭다는 이유로 부둣가나 해안가에 폐유 통을 방치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고 있어 방치된 폐유통에 의한 해양오염사고를 막기 위해 집중단속과 홍보 활동에 주력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