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1월 21일 화요일

닫기
군산시, 3・5만세운동길 조성사업 추진

3・5만세운동의 항일정신 계승과 독립운동의 역사적 의미 되새기는 계기 마련

(아시아뉴스통신= 김재복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0월 30일 09시 46분

군산사가 구암동산에 조성중인 3.5 만세운동 성역화사업 현장(사진제공=군산시청) 

전북 군산시가 한강이남 최초의 만세운동인 ‘3・5 만세운동’의 항일정신을 계승하고 독립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구암동 3・1운동 기념관 일원에 ‘3・5 만세운동길 조성사업’을 추진한다.

‘3・5 만세운동길 조성사업’은 ‘3・1운동 기념관’, ‘구암동산 공원조성’, ‘기념탑 및 체험・교육관 설치’ 등 군산의 역사성을 강조하고 후손들에게 호국보훈의 정신을 일깨우기 위해 ‘구암동산 성역화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만세운동길 위치는 군산 구암동 세풍아파트에서 구암동산까지의 진입로 약 230m이다,.

시는 이곳의 옹벽, 석축, 펜스 등을 활용해 조형벽화와 조형물 등을 설치, 군산이 간직한 역사의 이야기들을 담아낼 계획이다.

이어 한강이남 최초 만세운동인 3.5만세운동, 옥구 농민항쟁, 임피 만세운동, 영명학교, 구암교회 등 군산 항일운동과 관련된 역사적 인물과 사건, 장소 등을 콘텐츠로 활용해 항일운동에 대한 역사교육의 현장으로 조성할 예정이다.

김경근 군산시 건설교통국장은 “군산의 근대사를 일제에 의한 수탈의 아픈 역사뿐만 아니라 항일항쟁의 역사까지 인식을 확대시킬 수 있는 기폭제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