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1월 21일 화요일

닫기
남미 최대 미식축제 페루 ‘미스투라’ 10주년 맞아

개최 10주년 맞아 이색 퍼레이드, 유명 셰프 강연 등 다채로운 즐길 거리 풍성

(아시아뉴스통신= 유지현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0월 31일 10시 44분

미스투라 축제 모습.(사진제공=페루관광청)

페루관광청은 남미 최대 미식 축제인 ‘2017 미스투라(Mistura)’가 개최 10주년을 기념해 오는 11월 5일까지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선보인다고 31일 밝혔다.

매년 약 40만명이 참여하는 이 행사는 페루 요리협회(APEGA, Sociedad Peruana de Gastronomía)가 주관하는 축제로, 세계 최고의 미식 축제 중 하나로 손꼽힌다. 특히 올해는 개최 10주년을 기념해 만전을 기하고자 평년보다 늦은 지난 26일부터 시작해 11일간의 일정으로 개최 중이다.

올해의 메인 테마는 ‘건강한 먹거리’로 페루산 슈퍼푸드 등을 다양하게 소개한다. 현장에서는 페루의 각 지방을 대표하는 전통 춤과 이색적인 퍼레이드, 국내외 유수 셰프들의 특별 이벤트 등이 다채롭게 선보인다.

축제 현장에선 해안, 정글, 고산지대 등 다양한 지형과 기후에서 비롯된 풍부한 식재료를 이용해 페루 전통요리와 아랍, 아시아, 아프리카 등의 향토 음식까지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요리 실습, 문화 공연도 이어져 세계 음식∙문화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든 즐길 수 있다.

한편, 페루는 내셔널 지오그래픽 ‘2016미식 관광지 TOP 10’과 ‘여행업계의 오스카 상’ 이라는 불리는 ‘월드 트래블 어워드(World Travel Awards)’에 5년 연속 ‘남미 최고의 미식 여행지’로 선정된 바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