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1월 21일 화요일

닫기
울진주민 '생존권 확보 투쟁' 불붙었다

울진범대책위 17일 정부청사 대규모 시위

(아시아뉴스통신= 남효선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1월 09일 11시 46분

지난 6일 오전 경북 울진범군민대책위원회가 군청 영상회의실에서 울진군의회와 연대한 집행위원회의를 갖고 "정부의 일방적 탈핵정책에 따른 군민 생존권 확보"를 위한 대응방안을 논의하고 있다.(사진제공=범대책위)

문재인 정부의 탈핵정책 가시화로 건설이 추진되던 신한울원전3,4호기 건설이 사실상 중단된 경북 울진지역 주민들의 '생존권 대책 요구' 목소리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울진군범군민대책위원회(공동대표 장유덕.방종호 범대책위)가 대정부 시위와 함께 현행 원전 관련 제도 개선 등 생존권 확보를 위한 강력한 투쟁에 나선다.

범대책위는 지난 6일 오전 울진군청 영상회의실에서 긴급 집행위원회의를 갖고 신한울3,4호기 건설 재개를 요구하는 세종시 정부청사 앞 대규모 시위, 공론회위원회의 절차 모순 등 탈핵정책에 대한 법적 대응, 현행 발주지법 등의 전면 개선을 위한 전문가 참여 T/F구성 등 생존권 확보를 위한 대정부 투쟁에 나서기로 뜻을 모았다.

또 범대책위는 지역 내 대중교통을 활용한 '스티커 부착' 운동을 통해 "탈핵정책의 오류와 정부의 일방적 원전정책의 부당성"을 알리기 위한 범군민적 홍보활동을 전개키로 했다.

범대책위는 오는 13일 오전 2차 집행위원회의를 속개하고 이날 설정한 투쟁 방향을 최종 검토하고 전면 대정부 투쟁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특히 범대책위는 현재 정부가 진행하고 있는 제8차전력수급계획이 확정되기 전에 생존권 확보 투쟁을 전개키로 하고 오는 17일 세종시 정부청사 앞에서 대규모 시위를 갖기로 잠정 결정했다.

이와함께 임광원 울진군수도 오는 17일 '정부의 일방적 탈핵정책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져 군민 생존권 확보 투쟁이 17일을 기점으로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집행위원회는 범대책위 집행위원들과 김창오 울진군의회의장을 비롯 군의원 전원이 참석하는 연대회의 방식으로 진행돼 '생존권 확보'를 위한 절박감을 더했다.

또 이날 회의에서 집행위는 탈핵정책 관련 대응 방안과 함께 '남수산 광산 붕괴' 관련 진행사항과 '동해선 철도 건설 토공구간의 교량화 요구' 관련 군청 해당부서로부터 진행상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한편 앞서 한울원전 주변지역 주민들로 구성된 울진군 탈원전 정부정책 반대 범대책위원회(탈원전반대위)는 지난 9월19일 청와대와 원자력안전위원회에 "탈핵정책에 따른 주민 생존권 보장"등을 담은 주민서명부를 제출한 데 이어 10월 13일 산업통산자원부와 경북도에 주민 연대서명부를 전달한 바 있다.

또 지난 10월30일 탈원전반대위와 주민 150여명이 국회 앞에서 피켓시위를 전개하고 더불어민주당과 국회에 주민연대서명부를 전달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