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1월 18일 토요일

닫기
안산시, 제1회 안산시장배 우드볼 전국대회 성황리 맞춰

(아시아뉴스통신= 신영철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1월 09일 12시 20분

지난 4일 오전 9시~오후 6시까지 경기 안산시.안산시 체육회가 주최하고 안산시 우드볼협회(회장.김나은)가 주관하는 제1회 안산시장배 우드볼 전국 대회가 많은 선수들의 참여속에 성황리에 맞치고 단체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모습.(아시아뉴스통신=신영철 기자)

경기 안산시 (시장 제종길)에서 지난 4일 오전 9시~오후 6시까지 안산시.안산시 체육회가 주최하고 안산시 우드볼협회(회장.김나은)가 주관하는 제1회 안산시장배 우드볼 전국 대회가 많은 선수들의 참여속에 성황리에 맞쳤다.
 
이번 대회는 상록구 사동(1509번지) 호수공원內에 마련된 우드볼 전용 경기장에서 정용상 안산시 체육회 상임부회장, 김철진 안산시 체육회 사무국장, 문병열 안산시 체육진흥 과장, 김석훈 전 안산시의회 의장,손창완 전 단원경찰서장,등 내빈들과 전국 각지에서 몰려든 200여명의 우드볼 동호회 선수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지난 4일 경기 안산시.안산시 체육회가 주최하고 안산시 우드볼협회가 주관하는 제1회 안산시장배 우드볼 전국 대회에서 김나은 회장과 정용상 안산시 체육회 상임부회장이 대표 선수들로 부터 선서 식을 받고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모습.(아시아뉴스통신=신영철 기자)

이날 식전 행사로는 국기에 대한경례를 시작으로 애국가 제창,세월호 희생자들에 대한 묵념,선수대표의 선서와 함께 그동안 안산시 우드볼협회의 발전을 위해 물심양면으로 고생한 공을 인정 받아 안산시장과 안산시의회 의장의 표창장과 감사폐가 수여됐으며 정용상 안산시 체육회 상임부회장의 타구를 시작으로 경기의 시작을 알렸다.
 
김나은 안산시 우드볼협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어제 까지만 해도 날씨가 좋지 않아 밤새 걱정을 많이했다”하지만 “하늘이 우리 우드볼 동호인들을 격려라도 하듯 맑은 날씨가 이어져 경기를 치르기에는 안성맞춤이다”, 이곳 안산우드볼 경기장까지 먼곳에서 부터 찾아주신 많은 내빈과 선수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우리나라 우드볼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하자”라는 뜻을 전했다.
지난 4일 경기 안산시.안산시 체육회가 주최하고 안산시 우드볼협회가 주관하는 제1회 안산시장배 우드볼 전국 대회에서 안산시 우드볼협회의 발전을 위해 물심양면으로 고생한 공을 인정 받아 안산시장과 안산시의회 의장의 표창장과 감사폐를 수여 받고 기념 사진을 촬영하는 모습.(아시아뉴스통신=신영철 기자)

이번 대회는 드 높은 맑은 하늘과 잘 정리 정돈된 푸른 잔디밭, 가을의 경치를 만긱 할 만큼 붉게 물든 단풍잎과 경기장에 식제된 모과 향기 냄새를 맏으며,18페어웨이에서 정정 당당히 경기가 치뤄졌다.

이번 대회에 참석한 수원시에 사는 김모(56)씨 선수는 “인근 안산시에 이렇게 잘 정리 정돈된 친화적 자연 우드볼장이 있는줄 몰랐다”안산에서 활동하고 있는 우드볼협회 동호인들은 “참으로 좋은 여건과 환경 속에서 연일 경기와 연습을 할 수 있고,통호인들 간에 침목을 다질 수 있어 안산시 우드볼협회가 부럽다”고 말했다.
지난 4일 경기 안산시.안산시 체육회가 주최하고 안산시 우드볼협회가 주관하는 제1회 안산시장배 우드볼 전국 대회에서 정용상 안산시 체육회 상임부회장이 타구를 하는 모습.(아시아뉴스통신=신영철 기자)

이어 화성시에서 출전한 윤모(58.여)씨 선수는 “안산시에 와 보니 이 드넓은 멋진 우드볼 경기장이 너무 보기 좋았으며, 남녀 노소를 막론하고 동호인들간에 서로 존경과 존중,감사하는 마음이 서로 몸에 베어 있는 모습들이 너무 좋았다.”인근 도시인 안산시를 남편과 함께 꼭 다시 한번 찾아오고 싶을 만큼 매력적인 도시였다”라고 말했다.
 
앞서 이번 행사는 안산시 우드볼협회가 전국에 있는 우드볼 동호인들과의 침목을 도모하고 시민이 함께하는 생활체육 참여 조성과 전문성 확보에 따른 질적 향상 및 우드볼 종목 발전을 통한 동호인들간에 욕구 충족을 함양 시키고 안산시와 안산시 우드볼협회에 대해 전국에 알리기 위해 이 대회를 개최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