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1월 18일 토요일

박잎선 “우리는 대화 없던 부부였다…만삭 때도 남편 다리를 주물러 줄 정도”

(아시아뉴스통신= 디지털뉴스팀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1월 10일 15시 44분

방송 캡처
배우 박잎선이 온라인상 핫이슈다. 이에 박잎선이 송종국에 대해 언급한 발언이 재조명받고 있다.


박잎선은 과거 한 방송에 출연해 송종국과의 결혼생활 비하인드를 털어놨다.

이날 박잎선은 “결혼 후 공황장애를 앓을 만큼 힘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박잎선은 “운동을 하는 남편이 신경 쓸까 봐 내 고민을 얘기 안 했다”라며 만삭 때에도 남편의 다리를 주물러 줄 정도로 대화가 적었다고 말했다.

박잎선 전 남편 송종국 역시 앞서 한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평소 아내에게 자신의 고민을 이야기하지 않는다”라고 밝혀 두 사람은 평소 대화가 없는 부부생활을 했음을 전했다.

송종국은 그 이유에 대해 “아내에게 늘 최고의 남편, 최고의 축구선수로 남고 싶다”라며 자신의 고민을 토로하면 아내와 더 이상 대화가 안 된다고 생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